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4월 25일 화요일

【2ch 막장】유치원 참관일에서 보고 「○○쨩 엄마 젊어서 부럽다」는 이야기를 아이가 아니고 아버지가 시전. 이혼당하자 그 집에 돌격해서 「너가 젊은 탓에 우리집이 이혼하게 됐으니까 책임지고 나와 결혼해라」


48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24(月)09:35:10 ID:pNG
몇년전, 아이 유치원에서 참관일이 있었을 때의 이야기.

그 참관일은 수업 내용을 본다기 보다는, 클래스 내부가 어떻게 되어 있는가나 아이가 가방이나 도구상자를 제대로 소정의 장소에 넣을 수 있었는가 보는 느낌.
그 상황을 보고 「무엇인가 염려되는 일이 있으면 후일 면담하겠어요~」라는 것이었다.
부모가 학교에 오면 집에 돌아가고 나서 흔히 있는 일이, 「○○쨩 엄마 젊어서 부럽다」계열 아이의 불평.
하지만 연령은 본인의 의지로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부러워해도 어쩔 수 없다.
그 상황에서 「흔히 있다」가 아니었던 것은, “A쨩의 엄마는 20대 전반”이었던 것.
나란히 늘어선 어머니들 가운데서 A쨩의 엄마는 반짝반짝.
처음은 나이차가 나는 언니나 후처인가 하고 생각했을 정도.







뭐 부럽지요, 아이로서는.
아이가 친구의 부모를 부러워하는 정도는 길어봤자 몇일이고 넘기면 좋을뿐이니까 보통 어떤 문제도 되지 않는다.
다만 B가족은 아이가 아니고 부친이
「A쨩 엄마 젊어서 부럽다」
를 저질러 버렸다.
몇일이라면 네이네이그렇네요 하고 넘길 수 있어도,
년단위로 당하면 폭발도 하지요.
B가족은 이혼했다.
그리고 뭐가 미쳐버렸는지 B아버지는 A가족에게 돌격.
「너가 젊은 탓에 우리집이 이혼하게 됐으니까 책임지고 나와 결혼해라
같은 의미불명한 아우성을 쳤다고 한다.
그러나 A쨩의 아버지가 B아버지를 격퇴.
B아버지는 지역에서도 추방당해, 혼자 회사와 아파트의 왕복하는 나날이라고 한다.



는 이야기를,
올해 들어온 B아버지라는 남자가 환영회에서 푸념해서 질겁했다.
회사에서도 쫓겨나는 날도 멀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チラシより】カレンダーの裏 17□【大きめ】 より
http://ikura.open2ch.net/test/read.cgi/ms/1471217253/

ㅁㅊ;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