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18일 토요일

【2ch 막장】우리 이웃은 종교에 열심. 『약 안돼, 병원에 가다니 언어도단, 모든 질병이나 부상은 신앙으로 낫는다』는 사고방식으로, 그 집 아들은 내가 지병으로 먹는 약을 숨기기도 했다. 그러다 25세라는 젊은 나이에 뇌졸증을 일으켰다.






22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16(木)10:31:04 ID:S0.pt.L1

우리집의 이웃집은
굉장히 굉장히 종교 열심인 일가.

그 집 아드님이 나하고 같은 나이니까,
자주 종교 이야기를 듣고 있었다.

그들은
『살아있기만 해도 인간은 더러움이 쌓여가니까,
종교로서 영혼을 정화하지 않으면 지옥에 간다』
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 종교라고 하는 것이,
뭔가 들킬 것 같지만,
아무튼 의학을 적대시하고 있어서,
『약 안돼, 병원에 가다니 언어도단,
모든 질병이나 부상은 신앙으로 낫는다』
는 사고방식이었다.


나는 태어났을 때부터 질병이 있어,
매일 약을 먹고 있으니까 자주
「매일 독을 먹고서 더러움을 축적하고 있으니까
낫지 않는 거고, 앞으로 더욱 나빠지겠지.
그리고 당신은 죽으면 지옥에 가는 거야」
라는 말을 듣고 있었고,
초등학생 때는 『선의로』 약을 숨겼던 적이 있고,
그것이 연일 계속되었으니까 큰 소동이 됐던 적도 있다.


우리 부모님이 진심으로 화내면서
경찰 사태로 했으므로 범인을 알았지만, 상대는
「약만 먹고 있으니까 낫지 않는다, 신앙하면 낫는다」
고 진심으로 말하고 있어서, 손도 쓸 수 없었다.
물론 그의 부모도 똑같은 소리를 했었고,
살인미수를 했다는 자각은 조금도 없었다.


중학생 때, 뉴스에도 나왔지만
식중독 사건으로 식중독을 일으켰던 적이 있었다.

더러운 이야기, 위에서도 아래에서도
체내의 물건이 흘러 나오고,
위나 대장인지가 출혈했는지,
화장실도 끌어안고 있던 세면기도
선혈로 새빻갛게 되었다.

곧바로 구급차에 실려갔지만,
내장이 뒤틀리고 몸이 타는게 아닐까 할 정도로
뜨거워져서, 아픈 것 이상으로 괴로움이 이기고,
「누가 죽여줘, 지금 바로 죽고 싶어」
하고 구급차 안에서도
병원에서도 계속 말했다고 한다.

실제로 남에게 물어봤던 기억은 없지만,
죽고 싶다고 생각한 것은 사실이었고,
지병 탓으로 쓸 수 있는 약에 제한이 있고,
치료중에도 고열이 계속되어서
위험한 상태가 며칠 지속, 그 때마다
(치료하기보다 얼른 죽고 싶다,
괴로움에서 풀려나고 싶다)
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 뒤, 대학생 떄
청신호를 지나가고 있을 때
음주운전 오토바이 남자하고 부딧쳐서
사지의 뼈가 꺽여 나오는 부상을 입었다.

내장을 휘저어진 듯한 충격과
사지와 얼굴의 절반이 엉망이 된 상태로,
목격자 전원이 『죽었다』고 생각해서
110번에 『사람이 죽었습니다』하고
통보된 것 같은 상태였고,
구급차가 도착했을 때도
구급대원에게
「이건 안되겠다」
고 중얼거릴 정도였다.

하지만, 어떻게든 기적적으로 목숨은 건지고,
전신이 보철과 볼트로 연결되어서
어디에도 결손한 적 없이 소생했다.


하지만 수술 뒤 엄청나게 아프고 괴롭고,
몸이 타오르는 듯이 아팠다.

진통제 링겔을 받고 있는 것 같지만,
전혀 효과가 없었다.

간호사에게 그걸 전하려고 해도,
몸이 움직이지 않고 목소리도 나오지 않고,
아픈 것 이외의 의식은 몽롱.
고문을 받고 있는 듯한 상태였다.

사고 직후에는 이상하게도 아픔을 느끼지 않았지만,
수술 받은 뒤에 단번에 그 아픔이 온 느낌이었다.

그 때도
(어째서 살아 있는 거야!
즉사였다면 이런 괴로움 없었는데!
누가 지금 바로 죽여줘!)
하고 생각했었다.

도와준 의사나 부모님에게는 미안하지만,
정말로 바로 죽여달라고 할 정도로 괴로웠고,
생지옥이었다.

아마 이런 기분은 같은 괴로움을 겪은
사람 밖에 모른다고 생각해.

가끔씩 출산이 너무 괴로워서
무의식적으로 『지금 바로 나를 죽여!』
하고 소리쳐버린 사람이 있다고 하지만,
당시의 나도 아마 그런 느낌.



아무튼 나는 사느냐 죽느냐 하는
괴로운 상태가 되면,
앞뒤 생각 없이 죽어서 편해지고 싶었다.

그런 상태가 되어도
『죽는게 무섭다! 죽고 싶지 않아!
괴로워도 계속 살고 싶다!』
고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은
나에게 있어서는 다른 생물이었다.

그것이 옆집 아들이었다.





0

【2ch 막장】나는 어릴 때부터 키가 커서 컴플렉스. 오늘은 편의점에서 몸집이 작은 여성이 붙어와서 나하고 키를 비교하고, 그 여자의 일행 같은 남자가 「에리 작아! 작아서 귀엽구나. 큰 여자는 여자가 아니야」





22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15(水)19:36:45 ID:PE.pb.L1

나는 신장이 175cm 된다.
어릴 때부터 키가 컷다.

그야말로 옛날에는 실컷 놀림받았지만,
놀려오는 것은 언제나 키가 작은 남자였으니까
특별히 신경쓰지 않았다.

심했던 것은 대학교 실습 때.
실습처의 지도담당여성(아마 150정도)에게
「내려보는거 그만둬줄래?」하고 언제나 혼났고,
시선을 맞춰서 이야기 해도 그건 그것대로
「바보 취급 하는 거야? 평가 낮출거니까」하고 혼났고,
아무리 성실하게 해도 상냥하게 해도 안되고,
무릎 아래 잘라버릴까 하고 생각할 정도로
매일 신장 이야기를 치근치근 말해왔다.
정말로 괴로웠다.

다른 지도담당 분들의 평가가
문제 없었던 것 같아서 졸업할 수 있었지만,
지금까지의 경험이 누적되어서
나보다 키가 작은 사람이 남녀 모두 무섭다.



0

【2ch 막장】절대로 바람 피우는 남자×절대로 바람 피우는 여자






74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16(木)09:36:15 ID:y9.hk.L1

한가하니까 지인 부부 이야기를
줄줄이 쓰겠어(페이크 있음).


나는 이 부부 각자하고,
두 사람이 결혼하기 전부터 알고 지냈다.

남편(A남) 쪽은 고교시절 부터 동급생,
아내(B코) 쪽은 대학 써클의 선배.


A남하고는 반이 다르니까
이야기 했던 적도 거의 없었다.

다만 소문으로는, 중학교 때부터
여자친구가 생겨도 바람 피우고,
바람 피운다고 비난받으면
여자친구를 차버리고
또 새로운 여자친구를 만들고,
여자친구가 말하지 않는 동안에는
마음껏 바람피운다, 고 하는 사람
그렇다고 할까
나도 통학 도중에, A남이 당시 여친하고는
다른 후배하고 길에서 뽀뽀하는걸 봤던 적이 있다.

메일로 설득 받아서
마음이 내켜하던 부활동 멤버도 있었다.

그럭저럭 진학교였으니까
원숭이 학교는 아니었을테지만,
몇 명인가는 육체관계까지 갔던 것 같다.

내가 들은 것만 해도,
3년간 15명 정도 하고는
어떤 관계가 있었을 것이다.


B코하고는 써클이 같고,
페어를 짜서 시합에 나가거나
프라이빗에서 놀자고 불러주거나,
후배로서 귀여움 받고 있었다.

다만 이쪽도 이쪽대로
연애편력이 상당한 사람.

B코하고 중고교대학 시절
함께했던 사람(같은 써클)에 따르면,
A남처럼 스스로 어프로치 하는건 아니지만,
그냥 남잧니구가 있어도 어프로치 하면
곧바로 나부낀다(육체관계가 된다)그러므로,
결과적으로 바람피우고
남자친구도 끊이질 않는다는 느낌.

일단 여자친구 가진 남성에 있어서는
강요받아도 물리치고 있었고,
연애와 얽힌 이야기 할 때는
시원하게 이야기 하므로,
동성에게 미움받는 일은 없었던 것 같다.


A남도 B코도,
어느 쪽도 한 사람하고
반 년 이상 지속된 적이 없었다.





0

2020년 1월 17일 금요일

【2ch 막장】와병생활이 된 아버지가 애지중지하던 고서나 분재를 척척 처분하고 있다. 울면서 날뛰니까 재미있다. 네가 멋대로 처분한 나의 컬렉션도 같은 거야. 『저런거 필요없어, 버렸다』는 말 들은 기분 알겠어? 기르고 돌보던 개까지 갑자기 버렸지요?





60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15(水)19:23:32 ID:CCw

파워타입이었던 아버지가,
사고로 와병생활이 됐다가 반쯤 노망이 들었다.

그래서, 아버지가 애지중지 하던 고서나,
열심히 키우던 분재 같은걸
척척 처분하고 있다.
울면서 날뛰니까 재미있다.


네가 멋대로 처분한 나의 컬렉션도 같은 거야.
『저런거 필요없어, 버렸다』
는 말 들은 기분 알겠어?




0

【2ch 막장】여자친구의 제안으로 연초에 여행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차 운전이나 이동비용 같은걸 내가 부담해서 여행을 하였는데, 여자친구가 여행 직전 연말에 유명인 이벤트 같은데 돈을 쏟아부었다는게 판명.





453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 投稿日:20/01/14(火)03:17:23 ID:GPP

마침 1월이므로 투하.

여자친구의 제안으로
연초에 여행하기로 계획을 세우고,
여자친구의 경제력을 고려해서
이쪽에서 많이 돈을 내기로 하고,
그럭저럭 할 수 있는 즐거운 여행을
하기로 계획하였지만,

0

2020년 1월 15일 수요일

【2ch 막장】감수성이 지나친 남편이 지금 공개중인 모 한국영화를 보러 갔는데, 너무 지나치게 반응해버려서 「격차사회를 보고도 못본 척 해오던 자신이 행복을 누릴 자격이 없을지도」





670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 投稿日:20/01/14(火)05:23:55 ID:5x.uf.L1

남편이 너무 섬세해서 괴롭다

함께 30대로 오타쿠니까
여러가지 이야기・창작을 보는
기회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남편은 실사영화에서 사람이 죽거나
지독한 꼴을 겪거나 하는
슬픈 이야기가 정말 힘들어 한다

지금 공개중인 모 한국영화를
조속히 보러 갔지만
정말로 남편을 데려가는게 아니었다

내용누설이 될테니까
자세히는 쓰지 못하지만
격차사회 같은게 원인으로
등장인물의 분노에
엄청나게 반응해버리고,
게다가 폭력묘사도 있었으니까
정말 귀가할 때까지 계속 말이 없었다

집에 돌아오고 나서
「이제 앞으로 계속 이 영화 이야기가
머리에 남아 있는게 틀림없다.
격차사회를 보고도 못본 척 해오던
자신이 행복을 누릴 자격이 없으니까
앞으로 너하고 살고 있어도
진정한 행복은 없다」같은 소리를
말해와서 깜짝 놀라 버렸다……




0

2020년 1월 14일 화요일

【2ch 막장】동료가 술자리에서 취해서 「나, 옛날 괴롭힘 하고 있었어,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주위를 끌어들여서 한 명을 괴롭혔어.」하고 고백.






1187. 名無しさん 2020年01月12日 17:25 ID:LW26bt.00

어딘지 모르게 맞지 않다고 생각하던 동료가,
술자리에서 취해서

「나, 옛날 괴롭힘 하고 있었어,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주위를 끌어들여서 한 명을 괴롭혔어.

그러다 일이 커지게 되어서,
아버지에게 단단히 설교받았는데,
『네가 그런 꼴을 겪으면 어떻다고 생각하냐,
나는 자기 아이가 그런 꼴을 겪으면 견딜 수 없다』
그런 느낌으로.

그래서, 『그렇구나 아버지, 그렇게 나를 생각해주는구나』
하게 되어버렸어.

덕분에 나, 부모의 마음가짐이나
괴롭힘 받는 아이의 기분 같은거
생각할 수 있게 되었어.
아버지에게는 감사하고 있어」

같은 소리를 실실 지껄이고 있었다.



0

【2ch 막장】전 남친은 팬츠 페티시였다. 특히 중고생이 입는 하얀 면 팬츠나 싸구려 같은 핑크 팔랑팔랑 거리는걸 좋아하고, 조금이라도 어른스러운 속옷을 「빗치 냄새」하고 혐오.




404: 名無し 20/01/04(土)03:19:40 ID:zSa

전남친이 팬츠 패티시였다.


특히 중고생이 입는 하얀 면 팬츠나
싸구려 같은 핑크 팔랑팔랑 거리는걸 좋아하고.

적정연령의 속옷을
「빗치 냄새」
하고 혐오하고 있고,
조금이라도 어른스러운
속옷을 입고 있으면
흥분하지 않는 데다가
기분이 나빠지게 된다.

내용물보다 속옷 쪽이 흥분하는 것 같아서,
행위중에는 기본
보지 않고 핥지 않고 만지지 않았다.



0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