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22일 금요일

【2ch 막장】옛날에 시골 역 앞 백화점이 번성하던 때, 고모가 일하던 가게에서 장애인을 고용했지만 문제 행동을 일으켰다. 그 소문이 퍼지자 그 사람의 어머니가 자살미수, 그리고 그 모자는 마을을 떠났다. 그런데 얼마전에 그 사람의 아버지라는 할아버지가 나타나서….




682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sage] 投稿日:2019/02/21(木)20:02:32 ID:dBv.f5.t8

마지막 이외에는 거의 전문, 소문 이야기니까,
읽는게 어려우면 죄송합니다


옛날옛날, 아직 시골의 3층 짜리 백화점이 번성했던 무렵,
숙모(叔母, 고모 혹은 이모)는 그 안에 있었던
기모노 가게에서 일하고 있었다.

어느 해 거기서 장애인 지원학교의 졸업생을 고용하게 됐다.

그 사람은 다소 계산이 시툴지만, 전화대응도 할 수 있고,
성격도 좋고 정상인하고 별로 다르지 않다
고 하는 선전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전화가 울려도 무시, 너무나도 말없음,
자료를 선반에 넣어주세요, 하는 지시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그것 뿐이라면 몰라도,
여성 점원의 사물함을 뒤적거리고, 뒤에 딱 다가서는 등
문제행동도 많았다.

당시의 점장은 이야기가 다르다고
학교 측에 항의했지만 후회의 축제.
아무리 문제가 있어도,
이런 사람은 좀처럼 해고할 수 없었다고 한다.




0

【2ch 막장】시누이가 부부싸움 할 때마다 우리집에 와서 며칠씩 지낸다. 식객이면서 집안일도 하지 않고, 자기 속옷까지 세탁 바구니에 넣는다. 결정적으로 딸이 소파에 앉아 있는데 발로 걷어차면서 「비켜」 이런데도 불평도 하지 않는 남편에게 정이 떨어져서 이혼했다.





868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sage] 投稿日:2019/02/21(木)23:10:46 ID:N6Z

겨우 이혼성립.

결혼 12년차,
되도록이면 딸이 대학생이 될 때까지 라고 생각했지만
시누이가 딸을 걷어차도 불평도 하지 않는 
시스콘 남편에게는
진짜로 정이 떨어졌다.

이른 아침이든 한밤중이든 
부부싸움 할 때마다 우리집에 오는 시누이,
벌써 30대 중반인데 뭘 하는 거야 하고 생각하고,
올때마다 우리집 생활 페이스를 어지럽히고
나도 일하고 있는데, 이젠 정말 그만했으면 싶었다.

시누이 남편이 사과하고 데리러 올 때까지 나가주질 않는다.
신혼일 때는 몇시간으로 데리러 왔지만,
서서히 며칠이나 데려오지 않게 되고
때로는 「주말까지 맡아줘요」
하고 남편 씨 쪽에서 말해오는 상황.





0

2019년 2월 21일 목요일

【2ch 막장】옛날에 괴롭힘 주범이었던 놈의, 아이가 행방불명. 수색하기 직전에 자기집 벽장에서 잠들어 있는게 발견됐지만, 주범이 내가 수상하다고 주장하고 다녔다. 「옛날 원한을 잊지 않고 아이 납치한게 틀림없다」 그것이 계기로 과거 일이 들키고 이혼당했다.





877. 名無しさん 2019年02月21日 19:23 ID:0eSA89zT0

옛날에 괴롭힘 주범이었던 놈의, 아이가 행방불명이 됐다.

산 수색 같은걸 시작하기 직전에 무사히 발견되었다
(자택의 벽장에서 잠들어 버렸다)
그래서, 특별히 사건도 되지 않았다.


그 산 수색 준비 같은걸로 모였을 때
나도 도와주려고 갔지만,
나중이 되어서 그 때 주범이
「그놈(나)이 수상하다」
고 주위에 마구 말하고 다녔다고 한다.
「도와주러 왔던 것도 알리바이 만들기다」
라면서.
「옛날 원한을 잊지 않고 아이 납치한게 틀림없다」
면서.

그 이야기를 진실로 받아들여서
부인이 나에게 돌격하기 직전이었다고 한다.
부인의 아이 친구 어머님이 말려주었다고 하는군.)





0

【2ch 막장】유치원에서 인사도 한 적 없는 어머님이 「이번에 가족이서 디즈니에 놀러 가지만, 당신도 그 때 따라와서 아들의 돌봄담당을 해줬으면 해요. 1년 패스권 가지고 있다면서?」 거절했지만 시누이가 멋대로 약속해버린 모양이다.





63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9/02/20(水)12:59:28 ID:iAg.nv.bb

얼마 전, 유치원에 딸을 데리러 가니까,
인사도 한 적 없는 한 살 위 학년 어머님이
「이번에 가족이서 디즈니에 놀러 가지만,
당신도 그 때 따라와서 아들의 돌봄담당을 해줬으면 해요.
1년 패스권 가지고 있다면서?
이라고 지껄였다.


(뭐야 이녀석? 1년 패스권 어떻게 알고 있어?)
하고 놀라면서,
「아니, 전혀 알지도 못하는 사람의 아이의 돌봄담당을 하려고 시간 쓰고 싶지 않고요.」
라고 거절하니까,
「그래서는 곤란합니다!」
「서로를 도와주는 마음이라는 것이 궁시렁궁시렁!」
하고 화를 내면서 돌아갔다.




0

【2ch 막장】대학에서 가까운 싸고 맛있는 정식가게에서 밥을 먹는데, 2학년이 되어 갑자기 원인불명의 이유로 맛이간 남자가 더러운 소리를 시끄럽게 해댔다. 너무 심해서 정식가게에서 출입금지 당하고 학교에서도 따돌림 당하게 됐다.





※식사중주의※




7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9/02/21(木)11:17:46 ID:x4o

대학에서 가까운 곳에 옛날부터 있는 
싸고 맛있는 정식가게에서 밥을 먹고 있었다.

그랬더니 2학년이 되어서
갑자기 미치기 시작한 (이유는 불명) 남자가,
「톳나물이 바퀴벌레 다리하고 닮았다」
든가
「실곤약이 회충하고 닮았다」
하고 말하고 다녔다.


사이 좋은 사람은
「그만둬요ー」「밥맛 떨어졌어」
라고 상대하고 있었지만,
나는
(초등학생이냐)
하고 무시하면서 우걱우걱 먹었다.


0

【2ch 막장】이웃이라는 것 뿐이며 친구도 무엇도 아닌 지인 미만의 여자, 그 집의 방치+등교거부 하는 아이가 뺑소니를 당했다고 하는데, 왠지 우리집에 찾아와서 「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연락처를 가르쳐 주세요!」 그래서 아동상담소 전화번호를 주었다.


6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9/02/20(水)13:01:26 ID:TnT

이웃이라는 것 뿐이며 친구도 무엇도 아닌 지인 미만의 여자가 있다.


그 집의 방치+등교거부 하는 아이가 뺑소니를 당했다고 하지만,
모두 특별히 좋아서 관련되려고 하지 않았으니까 목격자는 전무.
현시점에서는 단념하고 있는 것 같다.





0

2019년 2월 20일 수요일

【Youtube 영상】남편은 투명인간











영상주소 : https://www.youtube.com/watch?v=5oyJgDwMbc4
번역출처 : https://storyis.blogspot.com/2018/05/2ch_17.html

그림 소재
https://ai-catcher.com/

배경음악 마왕혼 魔王魂

효과음
https://soundeffect-lab.info
http://taira-komori.jpn.org



유쾌한 분위기로 시도
0

【2ch 막장】연구실 여행 도중에 동기 여자가 같은 연구실의 A하고 사귀고 있다고 가르쳐 주었다. 축하한다고 하니까 묘한 표정을 지었다. 그리고 나도 좋아하는 사람B하고 사귀게 됐다고 하니까 경악. 알고보니 약탈을 노렸던 것 같다.




58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9/02/19(火)18:51:56 ID:yUv.t6.do

푸념이라고 할까 혼란중인 이야기.


연구실 여행에 갔는데, 그 이동중에 동기 여자가
「A스케(A介)(같은 연구실의 동기)하고 사귀고 있다」
고 가르쳐 주었다.

「엣 그랬어!? 축하해!」
하고 놀라면서도 기뻐하고,
계기 같은걸 물어보았다.


대화중에 그녀가 몇번이나 묘한 표정을 지은 끝에,
「당신은 최근 어때?」
라고 이야기를 해왔다.
나는
「전에 좋아한다고 말했던 사람에게 발렌타인에 고백받아서, 서로 좋아했다는걸 알았어」
고 보고.



0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