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15일 월요일

【2ch 막장】초등학교 때, 퉁퉁이 같은 남자애한테 괴롭힘을 당했다. 담임에게 상담해도 대응해주지 않았다. 동창회에 가니까 퉁퉁이가 고백. 거절하니까 담임이 「퉁퉁이는 초등학생 시절부터 계속 좋아하고 있었어」라면서 나를 나무랐다.


35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5/12(金)23:46:46 ID:p0c
기분나쁨 주의

나는 초5의 때부터, 전학간 곳에서 외모가 퉁퉁이(ジャイアン) 같은 반 남자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나는 3월생이기도 해서, 학년에서 3번째로 작고,
퉁퉁이와는 신장차이가 30센치 이상, 체격도 2배 정도 차이가 나서 정말로 무서웠다
퉁퉁이가 때리거나 걷어찬 곳에 멍이 들기도 하고, 울면서 어머니에게 매달린 적도 있었다
어머니가 직접 만든 체육복 주머니를 바보 취급 당해서 버리고,
당분간 학교에 가고 싶지 않다고 응석을 부려서 곤란하게 만든 적도 있었다
하지만 담임에게 상담해도 대응해 주지 않았다




특정을 피하기 위해서 시기는 바꾸겠지만, 학교가 개교기념축제라서 졸업생에게 동창회 안내가 왔다
친구가 함께 가자고 권유해서 가봤는데, 거기에 퉁퉁이하고 당시 담임도 있었다
담임은 다른 초등학교에서 부교장이 되었고, 내빈으로서 불려왔다
나는 명백한 태도로 퉁퉁이를 피하고 있었는데,
퉁퉁이의 주변인들이 이쪽을 보면서, 웃으면서 퉁퉁이의 등을 밀었다
친구가 「또 폭력 휘두르기 전에 가자」고 재촉해서 멀리 가려고 했지만,
거기서 담임에게 잡혔다
적당히 넘어갈 수도 없고, 인사를 하고 있으니까 퉁퉁이가 다가왔다
도망치려고 하니까 담임이 「이야기 정도는 들어줘라」고 저지한다
도망칠 수 없다는걸 알게 되니까, 퉁퉁이가 갑자기 고백해 왔다
「계속 좋아했습니다! 초등학생 때부터 너만을 보고 있기도 했고, 너도 자주 나를 보았었지
(폭력이 무서워서 이쪽에 가까워 지는걸 알 수 있도록 살피고 있었을 뿐)
오늘 네가 온다면, 너를 반드시 여자친구로 만들겠다고 맹세하고 나는 여기에 왔어! 그러니까 사귀어 줘!」
하고 짧게 요약하자면 이런 고백
「하? 너 무슨 위에서 내려보는 시선으로 말하는 거야? 기분 나쁘다」가 나의 대답
주위에는 놀리려는 목적으로 구경꾼이 모였지만, 나의 한마디로 그 자리가 얼어붙었다
그런 나를 말리는 것은 담임
「퉁퉁이는 초등학생 시절부터 계속 좋아하고 있었어」하고 나의 언동을 나무랐다
담임이 말하기로는 좋아하기 때문에 괴롭힌다는 그런 전형적인 일을 퉁퉁이는 반복하고 있었고,
그 마음을 내가 눈치채는 것을 담임은 흐뭇하게 보고 있었다고 한다
나는 당시 그렇게 괴로워했는데, 이해하지 못했던 내가 나쁜 것 같다

퉁퉁이를 부추기던 사람으로부터도 나의 욕설을 최악의 행위라고 지적하는 소리가 높아졌다
사람의 연정을 짓밟는 최악의 여자로서 내가 나쁜놈이 되었다
거기에서 통퉁이가 「얘는 조금 깜짝 놀랐을 뿐이야! 그렇지!
옛부터 너 기가 셋는걸, 부끄러웠던 거지, 대답은 나중에 해도 좋으니까!」
라면서 좋은 놈인 척 해대서 찔러 죽이고 싶어졌다
친구가 「이 아이 지난 달 막 입적했어? 뭘 하려는 거야?」하고 그 자리를 열어헤치고
그 자리에서 멀리 도망쳤지만, 분해서 견딜 수 없었다

연애 감정이 관련되어 있으면 뭘 해도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담임도 기분 나쁘고,
퉁퉁이가 서로 좋아하고 있었던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도 소름이 돋았다
주위도 무슨 생각하고 있었는지 진심으로 모르겠다
이젠 초중 동창회는 절대로 가지 않는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299825/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70

또라이.;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