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14일 수요일

【2ch 막장】카페에서 아르바이트 하는데, 1년 정도 사귄 전남친이 매일 찾아왔지만 알아보지 못했다. 「나를 기억하고 있습니까?」「네! 매일 같이 오셨지요, 감사합니다!」「아, 그게 아니고…저기, 나, ◯◯인데…」「에에엑, 엑? 이런 얼굴이었나?」



74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3(火)14:37:53 ID:m22
자신의 기억력이 없음에 충격.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지만, 1년 정도 교제한 전남친이 매일 오고 있는데, 본인이 말할 때까지는 눈치를 채지 못했어요.
확실히 헤어지고 나서 1년 이상 지났고, 남자친구가 외모가 바뀌었다고는 해도, 그토록 좋아했던 사람을 보고
(본 기억이 있구나—)
정도 밖에 느끼지 않았던 자신에게 놀랐다.







74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3(火)15:36:47 ID:dGr
>>741
기억력이라는 것보다 흥미・관심이 없어져을 뿐이 아닐까—
싫게 졌으면 그것은 그것대로 눈치챌거라고 생각하고
다른 파일에 덧쓰기 되었거나 같은 걸로, 이젠 아무래도 좋은 사람이란게 아닐까 하고 생각했다


743: 741 2017/06/13(火)15:56:43 ID:m22
>>742
그것이다!
흥미・관심이 없어졌기 때문에 몰랐던 것일까요.
납득했습니다.

차인 직후는 다이어트 프로그램도 놀랄 레벨로 살이 빠질 만큼 침울해졌는데.
(박정한 놈이다 나는…)
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74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3(火)16:03:57 ID:daC
>>743
떨쳐 버릴 수 있었던 것 같아서 다행
하지만 전여친이 있는 카페에 매일 와서 반응이 없기 때문에 말을 거는 전남친의 존재가 싫구나…ㅋ


745: 741 2017/06/13(火)16:09:08 ID:m22
>>744
확실히 ㅋ
「나를 기억하고 있습니까?」
「네! 매일 같이 오셨지요, 감사합니다!」
「아, 그게 아니고…저기, 나, ◯◯인데…」
「에에엑, 엑? 이런 얼굴이었나? 에에에?」
하고 손님석에서 조금 큰 소리를 내버려서, 사원분에게 비웃음이 웃어버렸습니다.


74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3(火)16:15:10 ID:O5B
>>745
전남친, 조금 불쌍하구나ㅋㅋ

747: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3(火)16:17:51 ID:dGr
>「나를 기억하고 있습니까?」

웃었다ㅋ
(언제가 되면 깨닫게 되지? 설마 나라고 깨닫지 못했던 거야?)
라고 생각했겠지
최고로 아무래도 좋게 되어버렸지만 ㅋ

今まで生きてきて凄く衝撃的だった体験 その18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2506922/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