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2일 금요일

【2ch 막장】시어머니와 시할머니는 시할머니의 구박질 때문에 절연 상태, 그런데 이번에 결혼하게 된 시동생이 「나의 결혼을 계기로 모두 화해 하자!우리들의 행복 파워를 나눠주면 가능할 거야!」


7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9(月)19:50:40 ID:8QJ
시동생이 금년중에 결혼식・입적하는 것이 정해졌다.
그랬더니 매리지 하이인지, 굉장히 짜증나는 사람이 됐다.

시동생의 어머니, 즉 나의 시어머니는 시할머니와 절연 하고 있다.
이유는 격렬한 며느리 구박질.
시어머니가 기르던 고양이의 다리를 부러뜨리는 굉장한 짓도 한 것 같아서, 큰 싸움의 끝에 30년 가까이 만나지 않은 것 같다.
그런 느낌으로 고부관계에 고생했기 때문에, 시어머니는 나에게는 비간섭.
오랫동안 이것으로 잘 풀리고 있었는데, 시동생이
「나의 결혼을 계기로 모두 화해 하자!
우리들의 행복 파워를 나눠주면 가능할 거야!」
하는 이상한 텐션이 되버렸다.







물론 맨 먼저 시어머니가 거부했다.
「(시할머니)와 화해는 죽어도 있을 수 없다」
고 완전히 거부.
시아버지는 과거에는 에너미였던 것 같지만, 지금은 개심해서 시어머니의 방패가 되어주고 있다.
남편은 어릴 적에 자신의 모친(시어머니)이 구박받고 있었던 것을 기억하고 있고,
「화해? 멍청한 소리 하지마!」
라는 스탠스.
나는 시어머니는 상당히 좋아하지만, 말투도 성격도 나쁘기 때문에 시할머니는 싫다.
시어머니와는 지금 정도인 거리가 느낌이 좋고 바꾸고 싶지 않다.

즉 『모두 사이 좋게!』를 하고 싶어하고 있는 것은 시동생 뿐.
전원 거부하고 있는데 시동생은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
시어머니가 과거에 당했던 장렬한 구박을 다시 들려줘도 질리지도 않고,
「과거의 일이잖아」 「내 쪽에서도 할머니에게 고개를 숙일게」
끝내는
「싫어한다는 마음은 아무것도 낳지 않는다」 「싸움이란 슬플 뿐이지요」
하고, 어디의 드라마? 같은 수수께끼 대사 연발.
시동생의 약혼자가 가족과 사이가 좋은 사람이라 거기에 영향을 받았던 것 같지만, 원래 본바탕이 다르고, 바라지 않는 관계를 강요해도 도리어 악화될 뿐이야.

시어머니는 완전히 포기하고
「결혼식과 피로연이 끝날 때까지는 참고 견딘다. 그리고 나서 그 아이는 잘라버린다」
고 말하고 있다.
남편은 시동생을 개심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전망이 희박.
시아버지는 시동생이 시할머니에게 쓸데없는 짓을 하지 않도록 시할머니의 주위를 지키고 있다.

「내가 뭔가 할 수 있는게 있을까?」
라고 남편에게 물어봤더니
「나를 위로해줘」
하고 울어버릴 듯한 얼굴로 말해왔다.
시어머니와 남편이 불쌍하니까 적당히 했으면 좋겠다.

今までにあった修羅場を語れ【その23】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568938/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