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28일 수요일

【2ch 막장】여성 사원이 스토킹 당한게 원인으로 퇴사했다. 그래서 잔업이 늘어날 것 같다고 이야기 하니까 남편이 「삐뚤어지지마ㅋ」「여자 사원을 걱정도 하지 않고 잔업 잔업 인기있는 그 아이에게 질투하는거 숨기려고 해도 무리ㅋ」「풉」




36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27(火)11:59:49 ID:9zf
작년 겨울에 들어간 여성 사원의 퇴사가 결정되었다.
이유는 스토커.
스토커는 여성 사원의 지인 같은게 아니고, 매일 같은 전철에 함께 탔을 뿐인 사람인 듯 하다.
그 스토커가 이상해져 버려서 회사에까지 밀어닥쳐 왔기 때문에, 그 아이가 책임을 느끼고 또 일할 수 있는 정신 상태가 아니게 되었으므로 퇴사가 정해졌다.

그 여자 사원이 빠지면 물론 구멍이 생기게 되므로,
「그런 이유로 잔업 늘어날지도 몰라」
하고 가족에게 설명하면, 남편이
「삐뚤어지지마ㅋ」
라는 한마디.






의미를 몰랐으니까
「응?」
하고 되물었더니
「여자 사원을 걱정도 하지 않고 잔업 잔업
인기있는 그 아이에게 질투하는거 숨기려고 해도 무리ㅋ」
하고 시아버지 하고 얼굴을 맞대고
「풉」
하고 일부러 그러는 것처럼 뿜기 시작했다.
시아버지는 능글능글.

(또 시작되었어…)
라고 생각하고 있으니까 중학생인 딸이
「무슨 말하고 있는 거야?
머리 이상한거 아니야」
하고 쿨하게 썩둑.
아들도
「나도 그렇게 생각해.
아버지 머리 이상하다」
면서 원호.
딸에게
「다 먹었다면 빨리 게임하러 가요. 정리할 수 없잖아」
이란 말 들은 남편은 우물쭈물 거리면서 떠나고, 시아버지는 5분 정도 꿈지럭거리면서 앉아 있었지만 아무도 말을 걸지 않으니까 방에 들어갔다.

시아버지를 데리고 동거하고 나서 남편은 쭉 이런 상태였어요.
사람이 바뀐 것 처럼 나에게 공격적이었다.
그 때마다 딸(전처의 아이이지만 나의 아군)과 아들(나와 남편의 아이)의 반감을 샀다.

왠지 그 「삐뚤어지지마ㅋ」라는 한마디로 나도 딸도 울컥 해버려서 이번에 별거하는게 정해졌습니다.
정해졌다고 할까 남편에게 관계없이 결행했을 뿐이지만.
일요일부터 나・딸・아들이 새 주택에 있다.
쾌적.
방 3개 밖에 없기 때문에 나와 딸은 함께 잠을 자지 않으면 안 되지만 쾌적.
그렇다고 할까 일요일의 밤은
「오늘만」
이라고 셋이서 나란히 잤다.
행복해서 조금 눈물 나왔다ㅋ

남편은
「딸을 돌려줘」
하고 불평하고 있지만, 싫다.

復讐とまではいかないちょっとしたいたずらや仕返しを語れ 5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8992373/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