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29일 목요일

【2ch 막장】「너의 직장은 취미 같은 것」이라고 하던 남편이 내가 과감하게 휴가내서 뒹굴거리고 있으니까 곤란한 듯이 「직장 그만두었어?」나 덕분에 자기 취미도 즐길 수 있는 주제에.



63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28(水)11:43:57 ID:pIv
「너의 직장은 취미 같은 것」
이라고 남편이 말했다.
보람이 있는 직장이지만 남편에게 이런 말을 들어야 할 이유가 없다.
울컥 했으므로, 얼마 전부터 사전 교섭하고 회사에 신청해서, 과감하게 일주일간 유급 휴가를 받았다.

물론, 남편에게는 그 것은 말하지 않고 마음대로 데굴데굴 거렸다.







2일째 남편이
「직장은?」
이라고 물어보길래,
「취미라면 언제라도 그만두어도 상관없잖아?」
라고만 해놓고 무시.
남편은 곤란해보이는 것처럼
「직장 그만두었어?」
라고 또 물어보길래,
「폐가 되는 취미는 그만두고~♪ 성심성의껏 모시겠습니다~♪」
라고 노래불러 주었어요.

겁먹고 있는 거겠지.
내가 전업이 되면 정말 좋아하는 취미 그만두고 생활수준 내릴 수 밖에 없는 주제에.
태도가 너무 건방져.

何を書いても構いませんので@生活板 46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7412234/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