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3일 토요일

【2ch 막장】남친이 변심해서 차이고 울면서 지내던 시기 아르바이트 직장 남성 사원에게 「친구가 되고 싶다」는 말을 듣고 메일 주소를 가르쳐줬더니 이상한 메일만 보내게 됐다.



4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13(土)19:24:51 ID:aw8
애초에, 당시의 나 자신이 신경 몰라요! 싶은 이야기입니다만.

10년전, 대학생이었던 무렵.
당시 사귀던 남자친구가 변심 해버려서 차이고, 울면서 지내고 있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아르바이트 직장의 남성 사원 A에게
「친구가 되고 싶다」
는 말을 들어서,
(울면서 사는 것보다는 괜찮을까)
하고 메일주소를 교환하고, 메일 교환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메일이 점점 기분 나쁜 방향으로 에스컬레이트해서,
「오늘도 너의 모습을 품에 안고 잘거야…안는다고 해도 섹○가 아니야!」
라든가,
「여대생과 메일 하고 있다니 위험하지, 나!
용돈 주지 않으면 안되는 걸까?
용돈 주면, 원조교제(エンコー)다!」
라든가,
(이건 친구하고 나누는 메일이 아니야)
싶은 내용이 됐다.
30대라고 들었었는데, 실은 45세라는걸 알게 된 순간에 모든게 기분 나빠져 버려서, 아르바이트를 그만두는 타이밍에 착신 거부했습니다.

반년 뒤.
대학을 졸업하고 새로운 휴대 전화로 바꾸었을 때, 착신 거부 설정 등을 잊고 사용하고 있으니까 A로부터 매일이 오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보내오는 거야!?)
하고 당황해서 거부하니까, 비통지로 자동응답전화를 남기게 되었습니다.
「연결되었다. 건강했으면 좋겠네, 하하」
같은 메시지를 남기므로, 비통지도 거부했습니다.

3년 정도 지나서, 스마트폰으로 기종변경 했을 무렵.
모르는 번호로부터 오는 착신을 업무라고 생각해 받았더니,
「아, 겨우 받았구나! 오래간만이야, 건강해? A야!」
처음 착신거부에서 4년 가까이 지났는데, 아직도 걸어오는 집념과 신경이 몰라요!라고 생각해서,
「지금의 생활이 있으니까 이젠 관련되고 싶지 않다」
라고 전하니까,
「우헤헤…히히」
하고 웃으면서 전화를 끊어버렸습니다.

그로부터 몇년 뒤.
LINE을 처음으로 가입했을 때 「아는사람일지도」에 A가 나오는데는 진짜 질렸습니다.
물론 내 쪽에서는 번호도 주소도 등록하지 않았습니다.

안이한 기분으로 주소 교환 같은걸 하면 안되겠네요.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32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496395/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