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8일 목요일

【2ch 막장】남친의 트위터를 보니까 모르는 여자아이와 식사를 하러 나갔다. 나한테 말해주지 않은게 걸려서 물어보았는데 전부 부정.「나를 신용할 수 없으면 이제 됐어」헤어지니까 「이젠, 다른 여자와 둘이서 외출하거나 하지 않을테니까」



34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08(月)19:52:59 ID:Avu
5년 정도 사귀고 있었고, 결혼도 고려하고 있었던 남자친구.
무서울 정도로 마음도 맞았고 정말 좋아했다.

어느 날, 그의 모습에 무슨 위화감을 느껴서, 그의 트위터를 봤다.
그랬더니 모르는 여자 아이와 맞팔하고 있었고, 그 여자 아이 트위터에 따르면 그이와 둘이서 식사하러 가고 있었던 것 같다.
거기까지는 전혀 신경이 쓰이지 않았지만,
(한마디 말해줬으면 했다)
고 생각해서 단계 밟아 가면서 물어봤어요.







「바람피우지 않았어?」
→「나 이외의 여성과 둘이서 밥 먹거나 하지 않았어?」
→「◯◯이란 가게 간 적 있어?」
→「◯◯쨩이라는 여자 아이와 ◯월 ◯일에 ◯◯이란 가게 갔지?」

343: 342 2017/05/08(月)19:59:53 ID:Avu
그 모든 질문에 대해서 부정한 것에 식었습니다.

여자 아이와 둘이서 나가는 것 자체는 뭐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거기를 숨기는 것이 싫었다.
격노하면서
「나를 신용할 수 없으면 이제 됐어」
라고 말하고 있는 그에 대해서,
(벌써 이야기 다 꺼냈는데 웃기구나)
라고 생각해 버렸어.

그리고, 헤어진 뒤
「이젠, 다른 여자와 둘이서 외출하거나 하지 않을테니까」
라고 복연을 부탁받아서, 더욱 더 환멸 했습니다.
그게 아닌데.

百年の恋も冷めた瞬間 Open 6年目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7517482/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