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27일 화요일

【2ch 막장】고교시절 친구가 격노 「대학, 직장, 남편, 어째서 너만!」 학자금으로 진학하는 나에게 「돈을 빌려서까지 진학하는 의미 있어?」라던 친구였다.



887: 名無し 2017/06/24(土)21:22:55 ID:HSP
오랫만에 만난 고교시절의 친구가 격노해왔다.
요약하자면
「대학, 직장, 남편, 어째서 너만!」

그거야, 수험 공부나 취업활동에서 노력했기 때문이고, 남편과는 사내결혼이니까 비슷한 스펙(좋아하는 말은 아니지만)이 되는 것은 필연이겠지.







무엇보다, 학자금으로 대학진학하는 나에게
「돈을 빌려서까지 진학하는 의미 있어?」
하고 물어보거나, 지정학교 추천받아 들어간 단기대학에서 유급해서 추천범위 줄여지거나 했던 것은 누구?
취업활동 하지 않고 부모님 커넥션으로 취직하고, 남한테 약탈한 사랑으로 결혼하고,
「남편이 바람피운다!(통곡)」
이라니 그거 개그?

연락처는 전부 블록 했지만, 초조함이 아무래도 진정되지 않아요.
스타트 라인은 같았는데, 어째서 이렇게 되어버린 걸까요.
초조함이 멈추지 않지만, 만났을 무렵의 그녀를 생각해보면 슬프다. 쓸쓸하다.
그 때의 그녀와 쭉 친구로 있고 싶었다.


89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25(日)12:16:57 ID:hz2
>>887
타이밍은 몇번이나 있었지만, 좋은 추억이 너무 많아서 질질 끌고 왔던 거겠지
잘라서 정답, 몇년 뒤에 접근해 올 것 같으니까 조심해요

友達をやめる時 inOpen 3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55248113/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