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3월 24일 금요일

【2ch 막장】사람 많은 역에서 여친이 갑자기 어떤 커플의 여성 쪽 손을 붙잡고 여자 화장실로 데려가서 숨었다. 그리고 나에게 전화로 체육복을 사오게 했다. 알고보니 커플 남성 쪽이 여성에게 이상한 플레이를 강요하고 있었다.



※성적 요소 있음 열람 주의※

66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3/22(水)12:43:52 ID:Wqy
일단 열람 주의.

사람 많은 역에서, 나의 여친이 갑자기 맹렬하게 달려가서, 조금 떨어진 자리에 있던 커플의 여성 쪽 팔을 붙잡았다.
커플 남성 쪽과 여친이 무엇인가 이야기 나눴지만, 여성과 손을 잡고 있던 남성의 손을 여친이 뿌리쳐 버리고, 여성과 함께 달려서 혼잡 속으로 사라져 갔다.
남성도 쫓아가려고 했지만 여자 화장실로 사라져 버렸으니까 쫓아가지 못함.

남성에게 사정을 물어보려고 했을 때 여친에게 전화가 걸려 왔다.
「여성용 속옷하고 스커트 사올 용기 있어?」
…없습니다.
「(남성)은 가까이 있어?」
계속 여자 화장실 입구에 있다.
「미안하지만 역앞 유니크로에서 내 사이즈로 체육복 같은거 달려가서 사다줘」
여기서 왠지 모르게 예감은 들었지만, 말하는 대로 사왔다.







역무원에 부탁해서 화장실 안에서 기다리는 여친에게 사온 옷을 넘겨줬는데, 여친의 스커트와 레깅스를 입은 커플 여성하고 사다준 옷을 입은 여친이 나왔다.
여성은 울어버린 흔적이 있었다.
커플 남성과 내가 바로 달려가니까, 여친이 내 쪽을 향해서
「이 왕변퇴(남성을 가리키며), 하얀 스커트 입히고 생리용품을 쓰게 하지 않았어
하고 격노하고 있었다.
왠지, 그런 플레이를 강요 당하고 있었던 것 같다.

남성 쪽도 분노했지만,
「여기서 큰 소리로 대화하면 너의 변○성벽이 낯선 사람들에게 퍼지게 될거야」
하고 겁줘서 다물게 했다.
여친은 여성에게도 화냈다.
「이런 남자의 마음에 끌려고 피를 막 뿌려대는건 주위에 민폐라는 것도 생각해」
라고.
어떤 카페에서 의자에 앉고 있었고, 그 때 스커트에 대량의 피가 스며든 것 같지만, 그건 의자에도 피가 끈적끈적해졌다는 거지…그래서, 여친이 카페에 전화해서 사정을 이야기 했다고 한다.
역시 의자는 스며들어 있었다고 한다.
여자는 울고 남자는 왕변퇴이고 뭐 이런 커플이 있어.
민폐에도 정도가 있다.


그리고 나서 한 달 정도 지나서, 내가 혼자서 역을 이용했을 때, 커플 여성이 나를 찾아내고 달려와서, 여친의 옷을 돌려주러 왔다.
계속 옷을 가지고 다니면서, 만날 수 없을지 찾아보고 있었던 것 같다.
「(남성)과 헤어졌습니다, 당신의 여친이 멋있어서 반했습니다.
친하게 사귀고 싶습니다, 연락처 가르쳐 주세요
라는 말을 들어서 얼굴이 굳어졌다.
변○남자에게 걸리는 여자도 어딘가 변○요소가 있었다는 걸까.

정중하게 거절하니까, 돌려준 옷을 가리키며
「그럼 적어도 기념품으로 그 옷을 주세요」
라더라.
물론 거절했지만.
그리고 대쉬해서 도망갔지만.
그 둘은 우주인이야.
머릿속 너무 이상해서 따라갈 수 없다.

今まで生きてきて凄く衝撃的だった体験 その17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5523017/

뭔짓이야(…).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