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4월 24일 월요일

【2ch 막장】우리 음식점에 찾아와서 트집만 잡던 30대 남성, 약간 떨어진 다른 음식점에서 사원으로 일하고 있는걸 목격했다.

40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19(水)09:02:05 ID:fzj
굉장히 놀랐던 이야기.

나는 음식점에 근무하고 있는 파트 타이머. 단정한 고급가게가 아니고, 대중 체인점.
싸고 적당히 맛있다는 평가로서 비교적 번성하고 있다.
뭐, 싸면 이상한 손님도 모여들어서 홀 업무를 하면 이상한 트집 같은걸 잡히는 일도 많다.

한시기, 옷차림은 비교적 훌륭한데 클레임만, 문제행동만 하는 30대 정도 되는 남성이 오고 있었다.
클레임은, 대부분 트집으로 「이 메뉴의 상품색이 메뉴표와 미묘하게 다르다」(인쇄 실수 탓, 오차범위라고 생각한다) 「메뉴표에서는 파슬리가 하나지만, 실제는 두 개 나왔다, 어떻게 된거야」하고, 좀 어떻게 대응해도 좋을지 모를 것.
문제행동은, 메뉴표나 놓아둔 비품을 숨겨 버리거나(알 수 없는 곳에서 나온다), 명백하게 주문했는데 「이런건 주문하지 않았다」면서 능글능글 거리거나.
부탁한 적 없다, 가 1번 방문에 1번은 있다.
곤란해하는 종업원을 능글능글 거리면서 바라보는 느낌.




돈은 제대로 지불하고, 폭력이나 고함지르는 행동이 없으니까 좀처럼 강제퇴점 같은걸 하지 못하고.
점장에게 매번 상담하고 있었지만, 행위자체가 너무 미묘한 것 같은 느낌으로 별로 대책할 수 없었다. 그래도 언제나 오고, 이번에 오면 경고하자…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던 상황.

나는 이웃한 시(라고 해도 우리 가게에서 차로 15분 정도)의 동업 타업종 가게에 갔다.
그 쪽도 체인점이지만, 우리 가게보다 조금 고급가게.
그랬더니, 그 문제 행동 남성 손님이 사원으로서 홀에 서있었다!
굉장히 깜짝.
저쪽에서도 나를 눈치채고 「위험햇」하는 느낌으로 안쪽으로 들어갔다.
내가 그 가게에 간 뒤, 딱 오지 않게 되었다 그 사람….
나쁜 짓을 하고 있다는 자각은 있었던 것 같다.
혹시 어쩌면, 동업인 우리 가게에 괴롭힘을 했던 거야?
단순한 장난?
정말로 무슨 짓을 하고 싶었는지 모르겠다.
동업종이지만, 가격대 다르고 손님은 서로 겹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그건 그렇다 치고, 이렇게 가까운 거리에서 괴롭힘? 장난?을 반복하는 신경을 모르겠어요. 게다가 아르바이트 같은 것도 아닌 사원이.
종업원도, 오프하는 날은 다른 가게에 가니까 얼굴 마주칠 가능성 있는데.
일단 손님의 목소리 엽서로서 「댁의 사원이 우리 가게에 와서 이러이러이런 문제행동하고 있었다」같은걸 쓰고 왔지만,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나서 몇개월 뒤에 가게 자체가 없어졌으니까.
손님의 목소리 탓이 아니라서, 원래 경쟁이 격렬한 곳이라서 그냥 이전했을 뿐인 것 같지만.
지금 생각하면, 손님의 목소리, 전화로 본사 같은데 걸어보는 쪽이 좋았구나.
묵살해버렸을테지~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31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1214913/

…다른 음식점에서 트집 잡아대면서 스트레스 해소 하고 있었던 건가.;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