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4월 27일 목요일

【2ch 막장】애인이 생겼다고 하는 동료. 하지만 설정이 자꾸 바뀐다. 처음에는 「고등학교 친구의 여동생으로 사회인」이라고 했는데, 나중에는 「아직 학생」이거나, 머리카락도 쇼트가 되거나 롱이 되거나, 친구의 여동생이었다고 했는데 사촌 여동생이 되거나.


7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25(火)11:37:11 ID:SeH
미안해요, 푸념입니다.
동료(A씨라고 합니다)에게 반년 정도 전, 애인이 생겼다든가 해서
모두가 「잘됐네요」라고 축복했습니다.
그 시점에서는 「고등학교 친구의 여동생으로 사회인」이라고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 뒤, 여자친구의 설정이 자꾸자꾸 바뀝니다.
「아직 학생」이라는게 되거나, 머리카락도 쇼트가 되거나 롱이 되거나
친구의 여동생이었다고 했는데 사촌 여동생이 되거나.
2개월 정도만에 「에, 이 여자친구는 정말로 실존하는 거야…?」라는 분위기가 됐고
다들 넘겨버리게 되었습니다만
A씨가 매일 염장질을 하니까 정보가 자연스럽게 들어오고 있는 상태입니다.



A씨 여친을 종합해보면 카오스라고 할까
「A씨의 고교시절 친구의 여동생으로, 하지만 A씨 사촌 여동생이고, 머리카락을 막 잘랐는데 다음주에 롱이 되었고
몸집이 작은데 거유에 마른 체형이고, 취미는 독서. 하지만 아웃도어파. 절규 머신 너무 좋아해.
고소공포증이라 A씨와 팔장을 끼지 않으면 에스컬레이터를 탈 수 없다.
항상 맨얼굴이지만 미인. 중학생으로 착각당한다. 자동문이 열리지 않을 정도로 체중이 가볍다.
하지만 화내면 무섭다. 무도?를 하고 있었다. 괴로운 과거가 있다. 기계 전반이 서툴다」
사실은 좀 더 있을테지만 잊어버렸습니다.


푸념은, 동료 B씨(남성, 가벼운 성격)이 쓸데없이 이 A씨에게 참견을 하려고 한다고 할까
A씨의 여자친구에 대해서 놀리는 것입니다.
「내버려 두세요」라고 주의받아도 「너희들도 신경 쓰이는 주제에! 틀림없이 저것은 뇌내여친(脳内彼女)이다」
하고 약점을 드러내게 하려고 「사진 보여줘」라든가 「다음에 만나게 해줘」하고 끈질기게 굽니다.
A씨의 염장 이야기는 솔직히 말해서 짜증납니다. 그것은 인정합니다.
바쁠 때에 자꾸자꾸 염장지르고 있으면 울컥울컥 거립니다.
「지난번하고 말하고 있는게 다르잖아!」라고 지적 싶은데 할 수 없으니까 더욱 울컥거립니다.
하지만 모두들 「모순이 격렬한 염장 이야기를 그만뒀으면 한다」는 것 뿐으로 「A씨의 여자친구가 실재하는지 어떤지를 폭로하고 싶다」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거기는 내버려 두고 싶습니다.
하지만 B씨는 아무래도 폭로하고 싶은 것 같아서, 엄청나게 끈질겨.
최근에는 A씨의 염장 이야기에 울컥울컥 거리는지 B씨에게 울컥울컥 거리는지 모르게 되버렸습니다.
옆자리 애한테 「이어폰 끼고 일하고 싶다」고 말했더니 엄청 동의했습니다.
부탁하니까 조용히 일해! 일하게 해줘!

7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25(火)12:14:50 ID:xej
>>72-73
재미있어 보이는 직장ㅋ

7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25(火)13:02:05 ID:Xzc
>>73
그것은 상사에게 상담하고, 쌍방에게 주의해달라고 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업무중에 끝없이 여친 이야기를 하는 것도, 거기에 지적하는 것도 주위에 민폐.
 사원 간의 커뮤니케이션이나 잡담 범주를 넘고 있다.
 향후도 계속한다면, 업무 수행에 지장을 주는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서,
 징계처분 하겠다!」
정도는 듣지 않으면 안될거라고.
상담할 때는 민폐를 입고 있는 사람 몇명이서 가면 좋다.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69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2960295/

카오스다.

[설문]어떻게 생각하세요
http://ntx.wiki/bbs/board.php?bo_table=poll&wr_id=1268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