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15일 월요일

【2ch 막장】직장에 이혼 3번하고 그때마다 쓰레기 남자에게 걸려서 전재산 빼앗기고 쫓겨난 사람이 있다. 매년 신입사원에게 자신의 파란만장하고 장렬한 인생, 비극의 히로인인 나에 대해서 이야기 하기 때문에 질린다.



31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5/12(金)21:28:24 ID:ktN
직장의 푸념
몇 스레나 소비하겠지만 미안해요

우리 회사의 왕언니(お局)는 이혼 3번
쓰레기 남자에게 걸려서 전재산 빼앗기고 알몸과 다름없이 쫓겨나길 3번
본인 말로는, 파란만장하고 장렬한 인생, 비극의 히로인인 나

덧붙여서 왕언니는 혼자만 많이 나이를 먹었을 뿐이고
중도 채용이므로 입사경력은 우리들 30대의 주부들이 길다

신입사원들은 그런 사정도 모르기 때문에
왕언니를 부장(남성) 다음으로 높다고 믿어 버리고 있다

매년 4월 업무개시 행사부터 시작되는 항례행사가 고통


우리 회사는 큰 휴게실 안에 테이블이 부서 단위로 정해져 있어서
같은 부서의 여성 사원은 기본적으로 모여서 먹고 있다
거기서 런치 타임에 전개되는
왕언니의 「나의 장렬한 반생 히스토리」의 이야기


설명을 줄일 수 있을 만큼 과거의 남편 3명 모두 똑같아서
일하지 않는다・술 마시고 날뛴다・일상적인 폭력의 콤보

초혼→폭력→알몸이나 다름없이 도망친다
재혼→폭력→아이를 빼앗겨 입은 옷 말고는 아무 것도 없이 쫓겨난다
재재혼→폭력→알몸이나 다름없이(생략

과거에 폭력에 참았던 이야기
한되들이병으로 맞았을 때 상처 보여주기
맞고 있었던 동안,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어서 손등의 신경이 없어진 이야기
매년 매년 4월부터 반복되었던 이야기

신입사원은 흥미진진하게 듣고
인생경험이 부족한 아이는 「그렇게 고생을 하고 계셨다니! 존경합니다!」
이런걸 말해대니까, 왕언니는 자꾸자꾸 기세가 오른다

읽고 있는 사람은 이미 알거라고 생각하고
신입사원들도, 2년차 3년차가 되면
연애경험 등도 쌓아 가니까 알게 되는 것이지만
왕언니는 비극의 히로인도 무엇도 아니고
단순히 학습능력이 없는 바보


3년차 4년차, 그 이상의 사원은 4월부터는 죽은 물고기 같은 눈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는데
그 옆에서 매년 변함없이 고생한 반생 히스토리가 이야기 되고 있다

올해의 신입이 입질을 잘 해대서
「그래서 어떻게 되었습니까?」
「그렇게 심한 이야기, 들었던 적이 없습니다!」
하고 맞장구를 쳐주니까, 올해는 이야기가 길어져서 견딜 수 없다

골든위크 전에 「골든위크 끝나면 재혼하고 아들과의 이별부터 시작할테니까!」
라고 선언, 신입 이외는 우울하기 짝이 없는 상태로 골든 위크에 돌입
선언했던 대로 재혼에서 친권을 빼앗긴 이야기가 길게 계속 되고 있다

외식하고 싶지만, 주위에 음식점이 전혀 없고
나의 부서만 모두 빨리 휴게실을 나와서 여자 화장실로 피난
여자 화장실도 혼잡해졌으니까, 점점 스트레스도 맥스가 되었고
왕언니가 맹장이나 노로바이러스에 감염해서 결근하기를 빌고 있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299825/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70

매년 똑같은 드라마가 방송되는 느낌일까.
더 노력하면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을 수 있을듯.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