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14일 일요일

【2ch 막장】남편이 불임이라서 6년간 불임치료. 체외수정을 하려고 스스로 허벅지에 주사를 놓느라 괴로웠는데, 남편은 바람피었다. 화가 나서 이 주사를 남편의 엉덩이에다가 찔러버렸다.



99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12(金)17:29:05 ID:19g
상해로 피해신고를 당했던 것.

남성측 불임으로 불임치료를 6년 정도 했다.
남편의 친가에서
「꼭 후계를 갖고 싶다」
고 하니까, 나로서는
(양자라도 좋을까)
라고 생각했지만,
「아무래도 (남편의 혈통)이 아니면」
이라고 하니까, 솔직히 싫어하면서 치료했다.
남편이 좋아했다는 것도 있었고, 결혼할 때 직장을 그만두고 전업이 된 것 있고, 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자신을 몰아넣었던 것도 있다.







마지막 2년은 체외수정으로 계속 허벅지에 근육주사를 스스로 놓았다.
사람에 따라서 다를지도 모르지만, 나는 이 주사의 아픔에 익숙해지지 못해서 정말로 괴로웠다.

그런데도 남편이 바람피었다.

어쩐지 남편의 바람기를 알게 된 순간, 머릿속이 확 하고 시뻘개지고, 이 주사를 남편의 엉덩이에 찔러 버렸다.
「얼마나 내가 매일 괴로워하고 있는지 알고 있는 거야」
라면서.

상당히 아팠는지 공포를 느꼈는지 어떤지는 모르지만, 남편이 경찰에 뛰어들어서 나는 잡혔다.
뭐 주사를 놓아버렸으니까 상당히 위험하죠ㅋㅋㅋ
거기서부터 싸우고 싸워서 결국, 재산분여만 하고 이혼하겠다는 걸로 피해신고 철회를 받아 끝났다.
재산분여는 정말 참새 눈물, 정말 분하다.


최근이 되어서 전남편 집안에서 재혼 타진이 있었다.
이혼할 때 경찰 사태가 터지고 내가 어째서 저런 사건을 일으켰는지가 발각되어 버려서,
「남편(전남편 가족 포함)이 심하다」
고 소문이 나버려서, 거래처에서 경원시 당하고 있는 모양.

원래 나와 전남편은 사내 연애로 나도 남편도 커넥션 입사였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今までにあった修羅場を語れ【その21】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6762279/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