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25일 목요일

【2ch 막장】남친이 부모님이라고 소개한 사람들은 사실 남친의 아버지와, 남친 아버지의 여동생인 남친의 고모. 남친의 친어머니는 남친이 8살 때 자살했다고. 남친 아버지와 고모는 같은 침실을 쓰고 있다.


3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4(水)18:38:39 ID:qWe
「부모님을 소개하고 싶다」
고 말해서, 처음으로 남자친구의 친가에 갔던 것이 2년전.
상냥한 부모님에게 환영받고, 잘 풀리게 될 것 같아서 안심했다.
그 뒤에도 연휴 같은 때 몇 번이나 방문, 결혼 이야기도 나왔다.

올해 골든위크도 일박하기로 하고 실례했다.
화기애애하게 이야기 나누고, 그런데 돌아가려고 차에 짐을 싣고 있는대, 내가 혼자일 때를 가늠했는지 이웃분이 이야기를 걸어왔다.
「당신 이 집안에 대해서 알고 있어요?」
「예?」
마침 남친이 나왔으므로, 이웃분은 허둥지둥 사라져 버렸다.







그 뒤, 이웃분이 말했던 것이 머리에서 떨어지지 않아서 남친을 추궁했다.
남자친구는 자백했다.
내가 남친의 모친이라고 생각했던 사람은, 사실은 그의 고모라고 한다.
그의 아버지의 여동생.

시간순으로는, 먼저 남친의 부모님이 결혼.
새 주택에 남친 아버지・남친 어머니・남친 할머니(남친의 아버지의 친어머니)・남친의 고모 4명이서 산다.
남친이 4세 때, 할머니 병사.
남친이 8세 때, 어머니 자살.
그 뒤로는 계속 남친과, 남친 아버지와, 고모가 셋이서 살았다.

「실질적으로 부부로서 살고 있으므로, 부모님으로서 소개해도 문제 없다고 생각했다」 「오랫동안 이렇게 잘 지내고 있었으니까 특별히 문제는 없다」
고 하는 남친.
덧붙여서 남친의 아버지와 고모는 한 침실에서 자고 있습니다.

남친 포함한 전원이 기분 나쁘게 느껴져서, 결혼을 다시 생각하고 있는 지금이 수라장.
부모님에게 빨리 이야기하지 않으면 안되니까 그것도 우울.
이웃이 나에게 저렇게 말을 했다는 것은, 이웃 분들도 생각하는 점이 있겠지.
기분 나쁘다고 생각하는 반면,
(하지만 고모가 함께 사는 정도는 보통일지도…)
하고 흔들릴 때도 있어서 아직 혼란스럽다.


37: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4(水)18:42:39 ID:MyC
아니 백보 양보해서 함께 사는 일이 있어도 같은 침실에 잠을 자지 않는 것은 틀림없다
남친 자신 「실질적으로 부부로서 살고 있다」고 자백하고 있잖아

3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4(水)18:45:23 ID:KMt
>>36
>기분 나쁘다고 생각하는 반면,(하지만 고모가 함께 사는 정도는 보통일지도…)하고 흔들릴 때도 있어서 아직 혼란스럽다.


만일 그것은 내버려둔다고 해도, 그 남친은 부인이 될 사람에게 아무렇지도 않게 거짓말하고 얼버무려도 상관없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을 잊지 않기를


3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4(水)18:58:55 ID:qWe
>>37
역시 그렇네요.
과연 성적인 점은 확실하게 질문할 수 없었지만 같은 침실이라는 것만으로…그렇지요.

>>38
남친은 「특별히 문제 없다고 생각해서 말하지 않았다」고 하고 있습니다만, 그것은 변명이고 숨기고 있었다고 나도 생각합니다.


4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4(水)19:15:09 ID:Mhw
>>36
자신의 진정한 친엄마의 모친의 존재를 고모로 옮겨놓고 없었던 걸로 하고 있는게 정말로 무리
보통이라면 죽은 엄마에게 성묘하고 인사하는 것이겠지
시집가면 장래에는 어떤 취급 당할지 남친이 돌아가신 모친에 대한 취급 보고 있으면 여유롭게 상상 할 수 있죠

4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4(水)19:02:32 ID:Dge
>>39
「특별히 문제 없다」고 생각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해도, 그런 감성을 가진 사람과는 함께 살면 안돼요

36씨가 어떻게 한다고 해도, 자기 자신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을 할 수 있도록 빌겠다

今までにあった修羅場を語れ【その23】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568938/


3. 名無しのロミオさん 2017年05月24日 20:34
근친상○같은 발상은 해버리겠네요…
남친 어머니가 자살한 원인도 거기에 있는게 아닌지…쿨럭쿨럭

14. 名無しのロミオさん 2017年05月24日 20:57
호적상의 고모가 친어머니라는 무서운 전개는 아니겠지요.

17. 名無しのロミオさん 2017年05月24日 21:07
혼전부터 관계가 있을 거라고 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조모도 자식들의 관계를 간과하고 있었다면
그런 수라의 집은 며느리에게는 절망 밖에 없다

도망치면 좋았는데.

18. 名無しのロミオさん 2017年05月24日 21:12
……정말로 자살한 남친의 어머니는 「남친의 친어머니」인가?
아니, 등장인물로 「남친은 확실히 남친의 어머니의 배에서 태어난 아이다」
다르게 말하자면 「남친은 남친 고모의 배에서는 태어나지 않았다」라고 증언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테지
호적? 서류나 우송처 같은 방법만 알면 속일 수 있어……
어쨌든, 친척이 되어야 할 상대라고는 도저히

19. 名無しのロミオさん 2017年05月24日 21:19
뭐, 세상에는 그러한 가정도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것을 말없이 슬그머니 「어머니 입니다」라고 소개하고, 아무것도 아닌 듯한 얼굴을 하고 있는게 정말 무리라고.
무엇보다 함께 자고 있다니, 초등학생도 아니고.

22. 名無しのロミオさん 2017年05月24日 21:35
너무나, 너무나 무서운 생각이지만…
남친 어머니는, 남친 아버지와 남친 고모에게 있어서 「자식을 낳기 위해서만 데려온 존재」이며, 남친 아버지와 남친 고모는 「이혼당하는 것이 체면이 상한다, 자○당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게…

32. 名無しのロミオさん 2017年05月24日 22:55
근처에 이혼한 남동생과 누나가 동거하고 있는데, 남동생의 아이에게 누나(아이에게 있어서는 고모)를 「엄마」라고 부르게 하고 있는 집이라면 알고 있다
과연 침실이 어떻게 되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보고자의 남친 어머니 자살한 걸로 봐서 남친 일가의 어둠은 깊을듯

http://romeomail.doorblog.jp/archives/68647467.html

[설문]어떻게 생각하세요
http://ntx.wiki/bbs/board.php?bo_table=poll&wr_id=1298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