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11일 목요일

【2ch 막장】「결혼욕구 없다」 「하지만 아이는 갖고싶다」는 친구가 있었다. 나도 부모님이 이상해서 「결혼의 의미를 모르겠다」는 느낌이라 서로 공감해서 친하게 지냈다. 그러다가 아버지 모르는 아기를 임신한 친구는….


2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09(火)03:18:20 ID:oSa
고교시절 동급생으로 「결혼욕구 없다」 「하지만 아이는 갖고싶다」고 말하는 A코라는 아이가 있었다.
취미에서 이야기가 통했고 나의 부모님은 임신결혼한 데다가 가면부부이면서도 여동생을 만드는 이상한 사람.
(결혼한 이유를 너희들이 생겼으니까 하고 섬세함이 없는 말을 하는게 굉장히 싫었다)이었으므로
결혼욕구가 없다고 할까 「결혼의 의미를 모르겠다」는 느낌이었으므로 공감해서 자주 이야기하고 있었다.
플랜으로서는 ”확실한 대학 나오고 모 자격을 따서 여자 혼자라도 살아갈 수 있는 수입과 복리후생이 견실한 회사에 들어간다”는 줄거리였다.
대학은 따로 나누어졌지만 가끔 연락을 하고 있었다.
졸업 뒤, 일하기 시작하고 몇년 뒤 남자친구로부터 전근을 앞두고 결혼하지 않을래? 라는 말을 들었다.
고민했지만 「아이가 있어서가 아니라 즐거운 가족으로 만들자」고 결의. A코에게도 전했다.
「당신은 모르겠다고 말했을 뿐이었지, 축하해!」라는 대답을 받았다.



그로부터 몇개월 뒤 A코의 임신이 부상, 상대불명, 하지만 낳을거니까~ 라는 말을 들었다.
회사에도 「결혼은 하지 않습니다만 출산은 할테니까 출산휴가 주세요」라고 보고하고 40대 이상인 고위직 상사가 기겁.
같은 회사에 근무하던 A코 아버지는 격노, 부모님도 맹렬하게 반대한 것 같으며 미혼으로 낳을 정도라면 하고 쫓아내버렸다고 한다.
A코 지금까지 친가에서 살았으니까, 틀림없이 부모가 서포트 해준다고 믿어 버리고 있었던 모양.
(모 게시판에서는 부모는 모두 서포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여기까지 당해도 「손자의 얼굴을 보면 어떻게든 해준다」고 생각해 낳았으나 문전박대.
왜냐하면 A코네 친가에는 이미 오빠가 엇갈리면서 친가에 들어가서 동거하고 고부관계도 양호하고 벌써 손자가 두 명 있다.
울면서 아이 한명, 여자 한명이서 살기 시작하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힘들고 아이를 위해서 갑자기 쉬거나 출산하고 나서 체질이 바뀌었는지 빈혈 기색, 생리가 힘들어지는 등 자신의 사정으로 쉬게 되고
불쾌한 말도 명백하게 듣게 되었다고 푸념, 결국 이직.
그 뒤에는 야간 아르바이트와 모 유제품 배달하고 있었던 것 같지만
프라이드와 시급이 낮은걸 이유로 주간은 곧바로 그만두어 버린 것 같다.
결국, 아이는 시설로 A코 자신은 다른 현에서 제로부터 다시 시작한다고 그대로 소식불통.
시간은 흘러서 10년 뒤 길가에서 말을 걸어왔다.
목소리가 허스키가 됐고, 배는 맥주배인데 팔은 비쩍, 명백하게 브라를 하지 않고 있고 앞니가 녹아있었다.
나와 같은 34인데 너무 50넘은 걸로 보였다.
무엇보다 「(나)쨩, 아직 이혼하지 않는거야—?」에 질렸다. 이제 나의 A코는 죽었습니다.

2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09(火)03:25:36 ID:oSa
이야기 길어졌지만 「남편은 필요 없지만 아이 갖고싶다」는 너무 조금 가볍게 본게 아닐까 생각해요…
한 번은 부부로서 지내고 있었던 사람과 미혼 뿐이라는건 커다란 차이가 있고
후자는 아직 이해가 적고, 장래 아이에게는 뭐라고 설명할지 흥미롭다. 나의 부모님처럼 「당신의 아버지는 필요 없지만 당신을 갖고 싶어서 만들었어요」라고 섬세하지 않은 것까지 아이에게 말하려는 거야?
아이는 언제까지나 5세아가 아닌데!

何を書いても構いませんので@生活板 44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203130/

친구가 안일하게 생각했네요.
부부도 아기 낳고 키우는게 쉽지 않은데 혼자 힘으로….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