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11일 목요일

【2ch 막장】결혼해서 가까운 친구들끼리 축하하는데 남편의 지인 여성이 나에게 「남편이 갑자기 직장 그만둬도 사랑할 수 있지요?」안된다고 하니까 「수전노 기생충. 어떤 때라도 서로 떠받치는 것이 부부지요!? 전업주부 노리고 있는 주제에」




89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08(月)23:37:21 ID:w2K
나는 간호사로 24세.
이번에 결혼해서 가까운 친구들끼리만 축하 받았지만, 그 때 남편이 있는 앞에서 여성에게
「남편이 갑자기 직장 그만둬도 사랑할 수 있지요?」
라는 말을 들었다.
나는 질문의 의도를 몰라서,
「사랑할 수 있을 리가 없잖아」
하고 순간적으로 대답해 버렸다.







그러자 그 여성이 갑자기
「수전노 기생충」
이라고 부름.
「어떤 때라도 서로 떠받치는 것이 부부지요!? 전업주부 노리고 있는 주제에」
라는 말을 들었으므로,
「일방적으로 수입 없애고 떠받쳐달라고 하는게 서로 떠받치는게 되는 거야?
원래 그렇게 중요한걸 이야기도 하지 않고 갑자기 직장 그만두는 사람하고 결혼한 기억은 없어요」
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남편에게
「만약 실업하면 버려질 거예요, 최악의 여자를 잡았네요」
라고 얽혀붙었지만, 남편은 서늘하게
「나도 이야기 나누는 일 없이 갑자기 사표 내고 돌아오면 사랑할 수 있는 자신 없어요.
도리에 어긋나는 짓을 하는 상대를 무조건 사랑할 수 있을 리가 없어」
라고 대답했다.
그랬더니 궁시렁 거리기 시작했으므로 다른 멤버들이 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그 이야기가 상대 남자친구에게 전해진 것 같아서,
「결혼 직전에 차였다!」
고 불평을 해왔다.
착신거부하고 사전교섭하고 즉석에서 절교.
다행히 남편의 대학 지인으로 직장도 다르기 때문에 살아났다.

이 사람이 뭘 하고 싶었던 건지 전혀 모르겠어요.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31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1214913/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