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23일 화요일

【2ch 막장】공터에 채소밭을 만들고 있는데, 채소밭에 밀착시켜서 불법주차하는 쓰레기가 나타났다. 채소에다가 오줌을 뿌리고, 몰래 가져가기도 했다. 그래서 야채용 영양제를 듬뿍 주사해놨더니….


8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2(月)02:06:06 ID:DIB
집 근처 공터(우리 토지)에서 채소밭을 만들고 있었는데, 이 채소밭에 밀착시켜서 불법주차하는 쓰레기가 나타났다.
배기가스가 야채에 뿌려지고 차가 방해가 되서 작업할 수 없다.
이것이 대지의 수라장.

배기가스 피해가 심한데는 포기하고, 구석쪽에 있는 것만 수확하고 조리를 하고 있었는데, 가족이
「불법주차한 사람이 소변을 뿌리는걸 보았으니까 먹지마라」
는 말을 들었다.
이것이 부엌의 수라장.







게다가 불법주차하는 사람이 몰래 가지 같은걸 가지고 돌아가고 있는 것을 봐버렸다.
(어차피 이젠 먹을 생각이 들지 않고…)
해서, 남은 야채에 야채용 영양제를 듬뿍 주사.
(배탈이라도 나서 괴로워하는게 좋아)
라고 생각하고 있으니까 입원한 것 같아서, 경찰이 왔다(독약이 아닙니다).
이것이 대참사의 수라장.

「야채는 도둑맞은 물건」 「가족과 함께 먹을 예정이던 야채에 독 같은걸 넣을 리가 없다」
고 말하니까 경찰은 납득하고 돌아갔다.
아무래도 제대로 씻지 않았기 때문에 배기가스+농약에 더해서 식물용 영양제로 탈이 난 것 같다(추측).
「개인이 하고 있으니까 농약 같은건 사용하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고 하지만,
사용하니까요?어째서 사용하지 않는다고 생각했어?


농담처럼 써보았지만 사건 자체는 현실입니다.
그리고, 입원하고 나서 차를 계속 세워두고 있었지만, 몰래 흙을 쌓아올리고 씨를 심고 물을 주고 있습니다.
뭐, 싹이 나오기 전에는 퇴원해 올거라고 생각하지만요.

今までにあった最大の修羅場を語るスレ9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9655833/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