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21일 수요일

【2ch 막장】우리 어머니는 친구 어머니에게 맞추는데 필사적인 부모. 중2병이 발병한 그 친구 어머니의 아이와 떨어지지 못해서 수영장에 빠져서 죽을 뻔 했다. 깨어나도 중2병인 놈은 만화의 주인공 같은 체하면서 반성하지 않고….

159: 名無しさん@家庭ちゃんねる 2017/06/19(月) 11:36:58
우리 어머니는, 아이 친구 어머니에게 맞추는데 필사적인 부모였다.
덕분에 그 친구 어머니의 아이(중2병을 발병했다)와 떨어지는걸 하지 못하고, 나는 최종적으로 수영장에 빠지게 됐다.
당시 나는 다리 뼈가 부러진게 아직 낫지 않아서(깁스는 벗었지만), 헤엄쳐서 수면에 올라가는 것도 하지 못하고 물에 빠져서 의식불명이 됐다.







깨어나도 중2병인 놈은 만화의 주인공 같은 체하면서 반성하지 않고, 친구 어머니(그 녀석의 모친)도
「소란 일으키지마!」
라는 느낌.
어머니의
「과장스러워요—, 너 사과하세요(웃음)」
때문에, 살아갈 의미가 없어졌다고 생각했다.
말하는 대로 내가 사과하면서 병실의 창문에서 뛰어내리니까, 겨우 아버지가 사태의 중대함을 인식하고 이혼해 주었다.

그 뒤, 중2병인 놈이 저지른 만화 주인공을 흉내내서 폭력, 장시간에 이르는 감금이나, 출입금지구역에서 수행이 아닌 폭행, 막 삿던 물건을 빼앗는 등의 괴롭힘이 드러났다.
그런 놈이 전학가도 괴롭힘을 당하지 않을 리가 없고, 40이 된 지금도 자택에 틀어박혀 있다.

毒親育ちが語り合うスレ より
http://kateich.net/test/read.cgi/bbs/1353681192/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