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22일 목요일

【2ch 막장】어머니가 50대 젊은 나이에 돌아가시고, 우리가 집을 나오고 아버지는 조모와 동거하게 됐다. 아버지는 공감 능력이 낮고, 조모는 며느리를 구박하는 노파. 아버지는 80대로 쇠약해진 조모에게 집안일을 강요하다가, 결국 폭력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35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20(火)18:27:29 ID:SZf
어머니가 50대 젊은 나이에 돌아가셨다.

아버지는 공감 능력이 매우 낮은 에너미 남편.
자기애성 인격장애 항목을 보면 아버지에게 9할 들어맞는다.
조모는 전형적 며느리 구박 노파.
어머니는 30대 때, 아버지가 원인인 사고에 의하여 몸이 부자유스럽게 되었다.
만년까지 계속 후유증에 괴로워하였고, 어머니가 죽었을 때는 솔직히 말해서
「겨우 어머니가 괴로움으로부터 해방되었다」
고 마음을 놓았다.
어머니의 장례식 뒤, 나와 오빠는 곧바로, 친가를 나왔다.

가사를 하는 일손이 없어졌기 때문에, 아버지는 조모를 불러와서 동거를 시작했다.
아버지는 언제나 조모를 끌어내면서
「어머니(조모)는 완벽하게 할 수 있었다」
면서 어머니를 힐책하고 있었다.
그것이 사실인지, 거짓말인지, 아버지의 내면에서 미화되었을 뿐인지는 모른다.







그러나 조모도 지금 80대.
옛날은 완벽했을지도 모르지만, 아버지가 바라는 가사 레벨에는 도달하지 않었다.
어머니가 살아 있었을 무렵은, 몸이 부자유스러운 어머니를 나와 오빠가 돕고 있었다.
즉 미흡하나마 3인이서 하고 있었던 것을, 아버지는 80대 조모에게 강요했다.
조모는
「미운 며느리도 없어지고, 장남하고 둘이서만」
하고 두근두근 거리면서 왔는데 가정부 취급받아서 엄청 불만.
말시비가 오간 끝, 아버지는 조모에게 폭력을 휘두르게 되었다.

……라고, 고모로부터 오빠에게 도움 요청 전화가 있었다고 한다.
이 고모도 아버지와 조모와 한편 먹고 어머니를 구박하고 있었던 성격 최악 노파.
“돈은 내놓지 않지만 입은 내민다”는 전형적인 사례로, 그 상태로 친척 이외의 집안의 사정에도 깊이 끼어들어서 지금까지 몇번이나 이웃과 트러블을 일으키고 있다.
그 때문에 고모 남편과는 이혼 위기에 있었다.

오빠는 신속하게 고모부에게 전화해서,
「댁의 부인이 또 나쁜 버릇을 반복하고 있다」
고 보고.
고모부는 즉시 고모를 꾸짖고, 이혼신고를 들이댔다.
고모는 울면서 사과하고, 우리 집안의 사정에서 철퇴했다.

또한 후일, 아버지로부터 오빠에게 전화가 있었다.
나의 연락처는 알리지 않았지만, 오빠의 휴대폰만
「저 쪽의 동향을 알기 위해서&완전히 끊어서 상대가 돌격 시키지 않도록」
하는 뜻에서, 알려놓고 있다.
아버지는 오빠에게 실컷 조모의 욕설을 한 뒤에
「돌아와라」 「좋은 여자 골라 줄테니까 결혼해서 함께 살아라」
고.
오빠는 흠흠 하면서 들은 뒤에,
「동거하고, 네가 노쇠해지면 할머니하고 똑같은 짓을 해줄거야」
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의미를 몰랐던 것 같아서,
「너 같은게 할 수 있겠냐」
라고 고함치기 시작했다.
오빠는 아버지가 이해할 때까지 몇번이나
「너도 언젠가는 노쇠해진다」
「노쇠해지면, 너가 지금 조모에게 하고 있는 것처럼 훈육을 해주겠다」
「너가 조모를 때리는데 사용하는 몽둥이는 소중하게 남겨 두어라. 장래 내가 너에게 사용할테니까」
라고 설명했다.
아버지는 간신히 의미를 이해하게 되었던 것 같아서, 30초 정도 묵묵히 있다가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지금, 조모는 제대로 걷지 못하고, 가사도 물론 할 수 없는 것 같다.
고모는 「불쌍하다」고 말하기만 하고 방문하지 않는다.
아버지는 결벽증에 가까운 사람이었지만 쓰레기장 같은 집에서 살고 있는 것 같다.
결벽증의 이유였던 아토피가 악화되었고, 치료할 사람도 없기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다고 들었다.

그렇습니까, 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復讐とまではいかないちょっとしたいたずらや仕返しを語れ 5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8992373/

「이 지게를 지고가야 나중에 아버지도 산에 버릴 수 있죠」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