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15일 목요일

【2ch 막장】전혀 모르는 아저씨가 「첫눈에 반했으니까 사귀어 주세요!」라고 고백. 띠동갑의 두배 정도 연상인 사람이었다.



76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4(水)13:41:57 ID:K2w
전혀 모르는 아저씨에게
「첫눈에 반했으니까 사귀어 주세요!」
라는 말을 들었던 것.
띠동갑의 두배 정도 연상인 사람이었다.







완전하게 머리가
「???」
가 되어 있었으니까,
「나중에 머리를 식히고 만납시다」
라고 약속하게 하고,
그 날 예약 넣어두었던 미용실에서 석둑 머리카락을 잘랐다.

숏컷이 된 나를 보고, 아저씨는 자기 쪽에서 고백을 거부해왔다.
당시 전력으로 휘둘리고 있었던 느낌은 장난이 아니었다.


76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4(水)14:24:14 ID:VsN
>>763
언니가 약혼중에는 검은 장발이었는데, 결혼식 직전에 싹둑 잘랐더니 신랑이
「양배추 머리로 해버리다니」
라고 고함쳤던걸 생각했어ㅋ

76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4(水)15:22:24 ID:FfB
>>764
결혼식 직전에 신랑이
「역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보이겠다!」
고 가발(커밍아웃이 끝난 상태)를 멈추어 버리면 신부에 따라서는 상당히 싸우게 될 것 같은 예감ㅋ

76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4(水)17:20:22 ID:AKZ
>>765
직장에 어떤 부장은 맞선으로 결혼했지만
「결혼의 조건이 가발을 쓰는 것이었다」
고 웃었다.
부인 자신은 대머리라도 상관없었지만, 부인의 가족이 결혼식에서 볼품을 신경 쓴 것 같다.

今まで生きてきて凄く衝撃的だった体験 その18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2506922/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