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15일 목요일

【2ch 막장】직장에 들어온 파견 사원 아저씨. 여사원에게 매일 얽혀붙으면서 「복도에서 엇갈릴 때 상냥하게 인사 해왔으니까, 나에게 마음이 있는 것은 틀림없다. 옷차림은 얌전하고 합격이니까, 다음은 나의 신부로서 적합한 여자가 되도록 훈육을 하려고 했을 뿐」


11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3(火)11:35:10 ID:pRa
바쁜 시기에 대비해서 인원보충을 위해서 파견사원으로 들어 온 아저씨가 스레타이틀.

입사 다음날에 자신의 데스크를 청소하고 있었던 여성사원을 향해서
「내 것도 해둬」
라고 턱으로 지시.
당연히 무시 당하고 여성 사원에게 불평을 말했지만,
「하아?」
라는 한마디로 잘라버리니까 허둥지둥 거렸다.






그 뒤에도 무엇인가 그 여성 사원에게 얽혀붙어서는 자신의 신변에 대한 일을 시키려고 하고 있었지만,
「하아?」
하고 한마디로 잘라버리기를 계속했다.
보기 힘들어진 상사 쪽에서 아저씨에게 주의가 들어갔지만, 그 상사도 여성이었기 때문에 아저씨, 상사를 얕잡아보고 있어서 이야기가 통하지 않는다.

아저씨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입사 첫날에 복도에서 엇갈릴 때 상냥하게 인사 해왔으니까, 나에게 마음이 있는 것은 틀림없다.
옷차림은 얌전하고 합격이니까, 다음은 나의 신부로서 적합한 여자가 되도록 훈육을 하려고 했을 뿐이다」
라는 것인 듯 하다.
이 주장부터 정말로 영문을 모르겠어요.

얽혀버렸던 여성 사원은
「그건 당신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상대에게 밖에 인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까?
다 큰 나이에 사내에서 엇갈리는 상대에게 호의의 유무 관계없이 인사하는 것도 할 수 없습니까?」
같은 말을 질렸다는 듯한 표정으로 말하고, 다시 또 아저씨를 격침시켰다.

결국, 그 다음날부터 아저씨가 무단결근하기 시작했던 것도 있어서 파견회사에다가 클레임을 넣었다.
계약기간만료를 기다리지 않고 아저씨는 파견계약에서 짤려버렸는데, 마지막에는 자신이 얽히고 있었던 여성 사원이 실은 삼십직전의 고참이라는걸 알고
「속았다」
고 떠들고 있었다, 고 듣고 탈진.
너 그 여성 사원의 부친이라도 이상하지 않을 연령일텐데.

여성 사원이
「그 장소에서는 말하지 않았지만, 저거에게 가능성 있다고 간주당했던 것이 명예훼손으로 느낄 정도로 불쾌했다」
고 말해서, 그걸 말해서 결정타를 찔러주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33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7147367/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