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7일 수요일

【2ch 유머】저학년 때 근처에 있는 집에 흑백무늬 소형개가 있었다. 나는 개라고 굳게 믿고 있었지만, 사실은 펭귄이었다.


63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6/04(日)01:03:38 ID:SsL
내가 유치원~초등학교 저학년으로 벌써 30년이나 전의 이야기.
현관옆에 개집을 두고 있는 집이 친가 부근에 있었다(가칭 A가).
개집에는 항상 개가 있는 것은 아니고, 날씨가 좋은 날에 햇볕쬐기를 하려는 용도였던 것 같아서,
가끔 흑백무늬 소형개가 얌전하게 묶여 있는 것이 보였다.
다만 친구나 친척의 집에서 기르고 있는 개와는 조금 차이가 났으므로 좀 더 가까이에서 보고 싶었지만
A가의 현관은 도로에서 조금 안쪽으로 들어간 곳에 있었다.
근처라고는 해도 A가와도 그 근린 집과도 교제가 없고,
모르는 사람의 집에는 마음대로 가까이 가서는 안된다고 말을 들었으므로
A가 앞을 통과할 때 멀리서 개집을 체크하고
「있다!」 「없다……」하고 일희일우 하고 있었다.




고학년이 될 무렵에는 개의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게 됐다.
문득 부모님에게 「A씨네 집 개, 최근 보이지 않는다」라고 물어보았는데 부모님 모두 고개를 갸우뚱 했다.
내가 아직 철들기 전에는 갈색 잡종개가 그 개집에서 길러지고 있는 것은 본 적이 있지만,
최근 몇년은 기르지 않았어요, 라고.
그럼 내가 보고 있었던 저건 뭐지?! 하고 혼란을 겪으면서,
소형개의 모습을 생각하면서 도감으로 찾았지만 비슷한 견종은 발견되지 않았다.
한 번 신경이 쓰이면 어쩔 수 없어서, 확실히 이런 느낌의 개……하고 낙서를 하고 있으니까,
그 그림을 본 동급생에게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

「펭귄? 잘그렸네」

펭귄?! 펭귄! 그러고 보면 그 개는 펭귄을 닮았다!
펭귄을 닮은 개를 찾으면 된다!
그렇게 생각해 펭귄 닮은 개를 도감으로 찾아도 발견될 리가 없고,
잡종이었을까라고 생각해서 자기 내면에서 결론을 내렸다.

……는 일이 있었지 라고 생각해서, 부모님에게 이야기를 해줬다.
그 때 들은 충격적인 이야기.
정말로 펭귄이었다, A씨네 집에서 기르고 있었어.
내가 개개라고 말하니까 갈색 잡종 이야기를 하고 있는거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치만 누가 어떻게 봐도 저것은 펭귄이었잖아」라는 말을 듣고,
믿어 버리면 펭귄도 개로 보이는구나 하고 아연해졌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2506922/
今まで生きてきて凄く衝撃的だった体験 その18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