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7월 9일 일요일

【2ch 막장】아이가 밤에 심하게 울어서 달래려고 밖에서 산책을 한다. 그러다가 편의점에 갔더니 친구가 「이런 시간에 아이 데리고 편의점에 가다니」「부모가 열사병에 걸려도 밤의 편의점에는 가지 않는 것 보통!」

81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08:35:00 ID:ERQ
친구의 신경을 모르겠다.
아이가 아직 어리고 밤에 심하게 운다.
흔히 밤에 울 때는 드라이브 하면 우는걸 그치고 잠을 잔다는 이야기를 자주 보지만,
나는 면허를 가지고 있지 않다.
그래서, 아기띠로 밖을 어슬렁거리면서 산책한다.
(집 안에서 안아줘도 우는데, 밖에서 안아주면 울기를 그친다)




평소에는 밤에도 덥기 때문에 음료수를 가지고 밖에 나가지만 우연히 잊어 버렸다.
근처에 자판기가 없는지 찾았지만, 없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삿던 날이 있었다.
그것을 근처의 중학교 때 동급생이 목격한 것 같아서,
「이런 시간에 아이 데리고 편의점에 가다니」라는 말을 들었다.
음료수를 잊었다는 것도 전했지만,
「부모가 열사병에 걸려도 밤의 편의점에는 가지 않는 것 보통!」이래.
무엇이 신경을 모르냐 하면 열사병에 걸려도 하는 것 보다도,
그 아이도 아이(4세)가 있는데 밤에 외출했다는 것. 게다가 불륜이야.
아무것도 묻지 않았는데 자기 쪽에서 남자친구가 어떻다 하는 이야기를 꺼내왔기 때문에 알게 됐지만.
자기는 아이 놔두고 불륜하고 있는 주제에 아이 데리고 편의점은 안되다니 정말로 신경 모르겠다.

81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08:49:21 ID:lam
>>818
그 녀석의 남편에게 찔러줘

82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08:53:16 ID:LLr
>>818
불륜과 같은 취급 당해도…

이야기는 별도입니다만 신경이 쓰였으므로…,
밤에 어부바하고 배회한다면 형광색의 키홀더를 몸에 다는 쪽이 좋습니다.
깜깜한 밤길에서, 밤에 우는 아기를 어르고 있었던 모친이
차에 치어서 죽은 사고가 있었기 때문에.

82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10:44:35 ID:60Y
>>818
가랑이는 느슨하고 입도 가벼운 여자에게 방해당해야 하는 이유가 없지요
아기는 무겁고 체온도 높고 지금부터 계절이 힘들테지만
다른 사람도 쓰고 있는 대로 안전과 건강에 신경쓰고 힘내세요

83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17:00:11 ID:ERQ
818입니다.
오늘 형광 키홀더와 붙이는 형광 시트?사와서 아기띠에 붙였습니다, 고마워!
그 불륜한 애의 신랑은 멀리 단신부임 하고 있어서 연락처 몰라….
평소에 아이는 시어머니 분(남편 어머니)이 보고 있는 것 같아요.
그 시어머니에게는 야근이라고 말하고 맡기고 있는 것 같고,
정말로 야근이 있는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시어머니도 눈치채지 못하는 것 같아.
일단 살짝 시어머니 분(이웃)에게 「그동안, 밤에 외출하는거 봤어요~」하고 잡담하듯이 말했지만
시어머니 분하고 동급생 굉장한 사이가 좋은 것 같아서
「며느리가 그럴 리가 없어요~ㅋ 며느리는 요 전에도…(어느 정도 뛰어난지 줄줄이)」
하는 느낌이었기 때문에 어려울 것 같아.

837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17:25:41 ID:J0u
>>836
제대로 거리 두는 쪽이 좋지 않을까?
같은 부류니까 친구라고 생각될 거야

84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21:17:47 ID:ERQ
>>837
시어머니 분하고는 이웃이니까 잡담은 합니다만,
동급생 쪽은 도보권내입니다만 가깝다고 할 정도는 아니라서 그다지 관계는 없습니다.
우연히 여기서 몇일 연속으로 동급생하고 얼굴을 마주쳐 버렸을 뿐입니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7147367/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33

밤에 열어둔 편의점을 밤에 안가면 언제 가라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