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3월 28일 화요일

【2ch 막장】아들의 유치원 졸업식에서, 난폭해서 미움받는 여자아이가 아들에게 「나, 너를 싫어하니까」아들은 「기쁘다!나도야!」다른 아이들도 「나도 A코가 싫다!」 「나도 A코쨩, 싫어」 선생님 「A코, 괜찮아요. 부처님만은 A코를 지켜보고 게실거야」




41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3/27(月)07:49:32 ID:qrh
아들의 유치원의 졸업식이 있었는데, 식 자체는 평범하게 끝났다.
하지만 아들과 친구들이 사진을 찍고 있으니까, 난폭하고 횡폭하고 광폭해서 미움받는 A코가 다른 여자 아이들을 데리고 다가와서, 아들에게
「나, 너를 싫어하니까」
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남편을 닮아서 솔직하고 정직한 (야유) 아들은, 낳은 나도 지금까지 본 적이 없을 정도의 미소를 지으면서
「기쁘다!나도야!」
라고 즉시답변.







A코 , 입을 반쯤 열고 있는 상태로 하고 아연실색하고 있었지만, 아들 곁에 있던 친구가
「나도, A코가 싫습니다!」
하고 손들고 발언.
이하,
「나도 A코가 싫다!」 「A코를 제일 싫어하는건 나다!」
하고, 주변에 있던 다른 남자애들도 각자 입을 모아 A코쨩을 매도하기 시작했다.
분위기 읽었는지 본심인가, A코쨩 뒤에 있던 여자 아이들로부터도
「나도 A코쨩, 싫어」 「나나 나도—」
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기 시작하고, 선생님까지
「A코, 괜찮아요. 부처님만은 A코를 지켜보고 게실거야」
라고 결정타(※불교계 유치원).

한 번, 부모의 얼굴도 보고 싶었지만, 보호자가 아무도 와있지 않았던 A코는 혼자로 울면서 도망갔다.
그 뒤, A코 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관계가 없기 때문에 모른다.
무엇을 하고 싶었던 것일지도 불명하지만, 초등학교는 따로니까 신경쓰지 않기로 한다.

笑える修羅場、衝撃体験【お茶請けに】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14925354/

부처님…자비를…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