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3월 17일 금요일

【2ch 막장】SNS에 지나치게 빠진 전남친. 생일날 데이트 할 때 오늘 하루만 SNS 하지 말아 달라고 했는데, 30분 만에 손을 뿌리치고 필사적으로 스크롤. 열받아서 헤어지고 이별 이야기는 모두 SNS로 다 보이게 전송해줬다.


8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3/10(金)22:28:26 ID:eZA
기입 처음이므로 여러가지 잘못되었다면 죄송해요.
전남친이 SNS 중독이라 식었습니다.
전남친은 직업상 그 계열에서는 약간 유명인이었던 듯 하며,
팔로워가 많아서 자신의 트윗에 반응이 오는 것이 즐거워서 견딜 수 없는 것 같았습니다.
함께 살기 시작하니까 집안일은 모두 나에게 떠맡기고 SNS.
방에 있을 때도 외출하고 있을 때도, 그쪽에 열중해서 나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말을 건네도 「응—」하고 선대답 하고,
잠시 지나서 「뭐라고 말했어?」라고 되물어 오니까
2, 3번이나 같은 말을 하는게 당연했고,
그러면서 그이가 의견을 물어봐서 내가 대답하면,
그것을 그대로 자신이 말한 것처럼 트윗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행위 뒤에도 곧바로 자기 앞으로 답글이 왔는지 체크하는게 싫어서 견딜 수 없었습니다.
여러가지 고민한 끝에, 나하고 있는게 시시하니까 그런걸까 하고 생각해서,
그런 거라면 헤어지자는 이야기도 해봤습니다만,
「실은 어렸을 적 괴롭힘을 당해서 무서워서 친구를 만들 수 없었다.
어른이 되고, 모두가 이렇게 나의 시시한 이야기로 웃어 주거나 즐거워하는 것이
기뻐서 열중했다. 미안했다, 개선하도록 노력한다」면서 울어오길래,
개선해 준다면 해서 그 때는 헤어지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런 가운데 나의 생일이 와서 식사하러 외출했을 때,
「모처럼 생일에 하는 데이트니까 오늘만은 SNS는 참아 주지 않겠어요」라고 부탁하니까
전남친은 쾌히 승락하고 「오늘은 휴대폰 보지 않아!」라고 스스로 말해줬습니다.
하지만, 30분도 버티지 못했다.
안절부절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잡고 있던 손을 뿌리치고, 「잠깐 기다려! 곧 끝날테니까!」
라고 말하면서 필사적으로 화면을 스크롤 하는 모습에 완전히 식었습니다.
바보 같아져서 그 자리에서 떠났습니다만,
눈치채지 못했던 것일까 약 10분 정도 뒤에 전화가 와서
「에? 어디 갔어? 뭘하고 있어? 지금 어디?」하고 반쯤 화냄.
너무나도 화가 나서 「시끄러워- 바보 바보. 바보. 바보. 바보—!」라고 말해버리고
전화 끊고서 착신거부.
여동생네 집에 재워달라고 갔습니다.
더욱 말하고 싶은 것이 있었는데 바보하고 멍청이 밖에 말할 수 없어서 분했기 때문에,
이별 이야기는 모두 전남친의 SNS 계정 앞으로 답글로 보냈습니다.
모두에게 보이도록 보내지마! 장난치는거냐! 하고 굉장히 분노하는 메일이나 다이렉트 메시지 등이 들어왔습니다만,
SNS에서는 나를 배려하는 듯이 대답을 하면서 좋은 사람인 척 가장하고 있는 것도 더욱 더 식어버리게 만들었습니다.

8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3/10(金)23:43:08 ID:Osm
>>84
좋은 이야기다—
SNS 의존증 같은게 있고 그런 거겠지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7517482/
百年の恋も冷めた瞬間 Open 6年目

어휴.;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