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3월 17일 금요일

【2ch 막장】대학 때, 대학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내가 일상 잡담을 쓰면 그걸 은근히 돌려서 뒷담해대는 글을 쓰는 사람이 있었다. 『이거 내 이야기 하는 건가?』 싶었는데.



424: 1/2 2017/03/13(月)22:19:14 ID:Ujq
대학때의 이야기.

같은 클래스의 의외로 많은 사람이, Facebook으로도 연결되어 있었다.
대학 페이지도 있고 공통된 친구도 나오고, 자연스럽게 신청하거나 받거나 하는 느낌으로.
몇개월 지났을 때 쯤에, 아무래도 위화감이 있는 투고하는 아이(가칭 A코라고 한다)가 나왔다.
A코와는, 대학에서 여럿이서 잡담할 때에 서로 끼어드는 일은 있지만, 직접 둘이서 이야기했던 적은 없다는 관계성.

여기서부터 쓰는 사례는 전부 페이크지만, 예를 들자면 내가
「귀가길에서 케이크 사왔다. 저녁식사 뒤의 즐거움!」
이라고 썻다고 치자.
그러면 그로부터 30분~1시간 뒤 쯤, A코가
「밤 늦게 식사하고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은 가끔 있지만, 나는 체형유지는 필요하다고 생각하니까 그런 사람 이해할 수 없는데. 원래 식사에 흥미가 없으니까 먹을 수만 있으면 뭐든지 좋아요」
같은 투고를 한다.
타이밍적으로
(이거 내 이야기 하는 건가?)
라고 생각되지 않는 것도 아니지만.
다만“단 것”이나 “디저트”같은게 아니라 식사 전반에 대해서 말하고 있으니까, 「단지 자기 일을 썻을 뿐」이라고 말하면 그걸로 끝. 이라는 뉘앙스로 써있다.







예를 들면 내가
「◯◯(인기상품이나 화제되는 책이나 그런 것)을 겨우 찾았다! 좀처럼 발견되지 않아서 기뻤다~」
라고 썻다고 치자.
그러면 A코가 그날 내로
「내 안에서 『머리가 나쁜 사람』이란 이미지. 유행에 흘러가는 사람. 행렬에서 줄을 서면서 까지 물건을 사는 사람. 인기있다는 이유만으로 시시한 물건을 사는 사람. 뭐 나는 그런 사람에게 흥미도 없고, 일단 친구가 되지 않으니까 관계없지만요 웃음」
라고 투고한다.
다만 나는 특별히 행렬에 줄섰던 것은 아니다, 품귀상태였을 뿐이므로(생략

내가
「친구와 유원지 다녀 왔다」
라고 쓰면, A코는
「나 개인적으로는 사람이 많은 곳은 지쳐버리니까 커다란 이벤트나 라이브 같은데 전혀 흥미 가질 수 없다. ◯◯이란 이벤트 사진 봤을 때는 진심으로 가지 않아서 좋았다고 생각했다」
다만 “유원지”라고 까지는 써있지 않았으니까(생략

요컨데, 누군가 무엇인가를 비판→「나는 그런건 흥미없다」로 지적하는 듯한 투고가 많지만, 그것이 미묘~하게 그 날 내가 투고한 내용하고 들어맞는다.
솔직히 기분이 좋지는 않았지만, 확증은 없고
(자의식과잉일지도 모른다)
하고 고민했다.
대학에서 직접 만나고 있을 때는 지극히 평범하게 접해오기도 했고.

하지만, 이것, 우연히 타이밍적으로 「내 이야기 하는건가?」하게 될 뿐이고, 내용은 비교적 많은 사람에게 들어맞는 거죠.

내가 직접 말할지 어떻게 할지 고민하고 있었던 어느 날.
클래스 가운데서도 기가 세고 화려한 타입의 아이(가칭 X미/X美)가, 대학에 오자 마자 A코를 향하여 똑바로 걸어가서 이렇게 말했다.
「저기 언제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타인의 취미나 즐기고 있는 것을 깍아내리는 소리일일이 쓰는게 즐거운 거야?
「나와 당신의 취미는 여러모로 다르다고 생각하지만, 나는 당신이 읽는 책이나 자주 가는 장소를 나쁘다고 생각한 것은 없어」
당신이 뭐에는 흥미가 없다~ 뭐가 바보라고 밖에 보이지 않는다~ 라니, 그거야말로 전혀 흥미없지만
「그러니까, 이제 확실하게 말해버릴테지만, (나)가 무엇인가 쓸 때마다 그런거 쓰지?
다른 사람의 투고 뒤에는 특별히 아무런 불평도 하지 않잖아?

A코는
「엑, 엑」
하게 되었지만,
나의 이름이 나오자 마자 갑자기 키릭!하는 표정으로
「그저 내가 생각하는 것을 말하고 있을 뿐이야. 단순한 개인적 의견이야 하고 언제나 쓰고 있잖아. 남의 의견을 바꾸려는 것은 단순한 가치관 강요야」
그리고 왠지 나를 향해서
「저기, 남의 SNS를 보고 초조해하는 사람은 SNS에 적합하지 않아. 그만두는 쪽이 좋지 않을까?」
라고.

X미도, 듣고 있었던 나도 주위도 어안이 벙벙해졌다.
(엑, 먼저 사람의 취미나 행동을 완전히 바보취급 해놓고, 가치관의 강요가 어떻다느니 너가 말하는 거야…?)
(다른 사람의 SNS 투고에 불평 적는 것 (적어도 곁눈질로는 그렇게 보였다) 한건 너잖아…?)
하게 되어버려서.

429: 2/2 2017/03/13(月)22:34:48 ID:Ujq
넋이 나간 채로 그만 말해 버렸다.
「에, 미안, 확실히 A코가,
『다른 사람의 투고 보고 초조해져서 저런걸 쓰는 거겠지』
라고 생각했다…」

교실에 있던 여러명도
「응 나도…」 「나도…」 「A코 SNS 적합하지 않았어라고 생각했어…?」
하고 차례차례 동의.
꾸짖는다기보다는 다들 놀라고 있어서,
「A코 괜찮아? 지쳤어? 무슨 일 있었어?」
라는 분위기가 되었다.
X미도
「미안, 너무 강하게 말했어. 저기, 서로 무엇인가 고민한다면 상담 해줄게? 품고 있으면 안돼?」
A코는 『벌레를 씹은 듯하다』를 그림으로 그린 듯한 표정으로 그날은 묵묵히 교실을 나와서, 돌아가 버렸다.

그 뒤 일주일 정도 A코는 대학에 오지 않고, 조금씩 보이게 되었다고 생각했더니, 어느새 중퇴했다고 들었다.
그리고, 이 당시는,
「A코는 노이로제나 그런거였던게 아닐까」
하고 다들 견딜 수 없는 기분이었지만.

오늘 왠지 갑자기, 이것을 생각해내고 화가 났다.
개인적 의견이다!라고만 말해두면 누군가를 바보취급해도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건가.
A코의 신경이 몰라요.


43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3/13(月)22:38:42 ID:IFZ
>>429
주위가 눈치챌 정도로, 명백했었구나
A코는 노이로제 같은게 아니고, 단지 성격이 나쁠 뿐이야
X미 GJ


433: 429 2017/03/13(月)23:00:57 ID:Ujq
A코는 대학 진학 때문에 현지에서 멀어져 독신 생활했기 때문에, 향수병 같이 마음이 불안정해졌을 거라고 당시는 생각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삼십줄(アラサー)이 된 지금 갑자기 생각해서,
「아니 저거 성격 나빴던 것 뿐인거 아냐?」
하게 됐다.
지금와서 울컥해하고 있는 자신이 어쩐지 분하다ㅋ

X미와는 지금도 사이 좋습니다.
다시 읽으면 X미가 싸움을 잘 거는 것 같지만, 상냥한 여성이야.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30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7688136/

다 같이 급동정으로 물리쳤군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