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4월 14일 금요일

【2ch 막장】가게에서 마지막 남은 물건 1개를 가져가니까 근처에 있던 중학생이 「그런…」「아, 응」하고 대답해주니까 우우… 하고 울어 버렸다. 귀찮아서 못본 척 하고 계산해버렸다.

80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11(火)13:11:57 ID:QPL
조금 전에 있었던 일이지만 이거 내가 나빠?
가게에서 라스트 1개 물건을 가져가니까 근처에 있던 멘헬러(メンヘラ) 같은 중학생? 이
「그런…」하고 들으라는 듯이 말을 꺼내길래
「아, 응」이라고 말하니까 중학생이 우우… 하고 울어 버렸다
양보하는 것도 싫어서 아무것도 못본 척 하고 계산대에서 계산 끝냈다
이렇게 피해자인 척하면 사람을 움직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아이 싫다




81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11(火)13:15:32 ID:EX2
>>809
쿨한 대응이라 멋지다고 생각했다

81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11(火)13:36:48 ID:1Qw
>>809
전혀 나쁘지 않다.
울어도 응석이 통하지 않는다는걸 알게 되는 일이 있다는걸 알도록 하자!
앗 추월당해 버렸다…그리고 자기반성 하는 것이 상식.

우물쭈물 훌쩍훌쩍  거리는 비굴한 놈은 음울하지요.

84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11(火)19:52:01 ID:QPL
>>811
>>814
레스 고마워. 이럴 때 몇 살 정도까지는 너그럽게 봐줘야 할지 모르겠어요

85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11(火)20:09:40 ID:rQt
>>849
에? 연령 관계없지요. 필요하니까 산거고.
아무래도 갖고싶으면 우물쭈물 거리는게 아니라 「미안하지만 양보해 주시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해야지.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67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1376762/

[설문]어떻게 생각하십니까
http://ntx.wiki/bbs/board.php?bo_table=poll&wr_id=1254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