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4월 22일 토요일

【2ch 막장】반 친구의 아버지와 우리 아버지가 중학교 시절 같은 반. 집에 놀러온 A아버지는 아버지에게「이제와서 너의 팔 같은걸 받아도~, 좀 더 젊은 것이 좋아」나에게「×년 ×월× 일의 신문 한번 봐라」고 했다. 그리고 부모님은 이혼했다.




95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4/15(土)11:30:41 ID:vqe
내가 초등학생 때.
운동회에 부모님이 왔다.
반친구의 부모에게 나의 부모님이 인사를 했는데, 반친구 A의 아버지와 나의 아버지가 서로
「아」
하는 표정을 지었다.
아버지끼리 중학생 시절 같은 반이었다.

그 날부터, A아버지가 가끔 우리집에 찾아오게 되었다.
저녁식사 때 찾아오고, 아버지와 맥주 마시고 조금 있다가 돌아가는 느낌.
A아버지는 한쪽팔이 부자유스러웠다.
조금 특징있는 장애니까 여기는 생략 한다.







언젠가 A아버지가, 어떤 이야기 흐름인지 아버지를 향해서
「이제와서 너의 팔 같은걸 받아도~, 좀 더 젊은 것이 좋아」
라고 말했다.
그리고 A아버지는 나를 향해서
「×년 ×월× 일의 신문 한번 봐라」
고 말했다.
나는 그 날짜를 웬지 모르게 노트 가장자리에 메모하고, 곧 잊었다.
(그런 옛날 신문 볼 수 없어)
라고 생각했으니까.

그리고 얼마 지나서, 어머니가 A아버지의 방문을 그리 좋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걸 알았다.
나는 그 날 일을 생각해내고, 날짜 메모를 어머니에게 보여드렸다.

거기로부터 노도처럼 여러가지 일어나고, 부모님이 이혼해서 나는 어머니 친정으로 이사했다.

짐작을 잘 하는 사람은 벌써 알고 있었을 테지만,
A아버지의 부상은 우리 아버지 탓이었다.
아버지와 몇사람이 A아버지를 괴롭히고 있었고, 괴롭힘이 에스컬레이트한 끝에 사고가 났다고 한다.

그 날짜 기사에는 집단괴롭힘이라고는 써있지 않고, 중학교 이름이 실려 있었을 뿐 「전락, 중상」이라는 것 밖에 쓰여 있지 않았다.
옛날 기사는 도서관에서 볼 수 있구나.
어머니가 먼저 당시에 열람하고, 나는 어른이 되고 나서 보았다.
그러나 기사는 그 정도 뿐, 현지인은 모두 사정을 알고 있었다고 하며, 아버지 친가의 주위에서 조금 물어보고 다니자마자 여러가지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A아버지의 「이제와서 너의 팔 같은걸 받아도~, 좀 더 젊은 것이 좋아」발언으로, 어머니는
「젊은 것은…아들(나)이 복수의 타겟이 되버리는게 아닐까」
하고 무서워서 벌벌 떨다가, 서둘러 이혼해서 도망쳤다는 것이 진상이었다.

아버지와는 고등학교 정도까지 정기적으로 만났지만 지금은 소식불통에 가깝다.
재혼한 것 같고.

그 무렵은 여러가지 마비되어 있어서 진상을 들어도 「헤—」정도였지만, 대학생 때, 방에서 자다가 문득
(우와 무서워)
라고 생각했다.
A아버지가 언제 나나 어머니에게 무슨 짓을 해도 이상하지 않았지, 그 상황….

今まで生きてきて凄く衝撃的だった体験 その17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85523017/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