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28일 일요일

【2ch 막장】좋은 집 아가씨 출신이라는걸 자랑하고, 주변 사람을 가난뱅이라고 멸시하던 친구「가난뱅이하고 있으면 가난한 마음이 옮으니까 아가씨 학교에 아이를 전학시키기로 했다!이것으로 나의 친구 어머니들 교제도 멋진 사람으로만 둘러쌓이게 될거야!」



52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27(土)18:45:57 ID:ZsD
예전 친구가 신경 몰라요.
이쪽 보고자들하고 비교하자면 시시하겠지만.

그 옛 친구는 아가씨 출신.
나는 뭐 하류에서는 괜찮은 가정 출신.
아이 때문에 친구가 되었지만, 아가씨 자랑이 꺼림직한 사람이었다.

「해외에 한 해에 몇번 가는 것은 사람으로서 당연」
「부모님에게 원조 받을 수 없다니 불쌍해. 부모로서의 일을 완수하지 않는다니 부모실격이네요.」
라든가.
가정의 수입은 우리집도 그녀도 비슷한 수준 이지만, 저쪽은 그녀의 친정으로부터 원조가 있으니까 상당히 유복. 우리집은 평범하게 절약해서 생활헀다.
내츄럴하게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잖아」같은 발언도 한다.







그런데도 내가 모르는 세계 이야기는 들으면서 신선했고,
「어머 그렇구나」
하고 물어보았지만, 그녀가 스스로 만들어 온 인간 관계라면 반드시 아가씨끼리고 이야기도 맞게 될테지만, 아이 관계가 되면 생활 기준이 낮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맞출 필요도 물론 있다(그녀에게 있어서는 우리집도).
그녀로서는 그게 견딜 수가 없었다.

점점 아가씨 자랑에 플러스로 주위의 가난뱅이를 업신여기는 발언이 증가했다.
「쇼핑하러 갔을 때 할인씰 붙인 상품 바구니에 넣은 아줌마(아이 친구 어머니)가 말을 걸어오는 것이 부끄러워서 싫어요」
「가난하면 피부관리 하러도 갈 수 없으니까 마음도 외모과 함께 황폐해진다! 음침한 사람들하고 함께 있고 싶지 않아!」
같은걸 나에게도 이야기 했다.
그 상대에게 정면에서는 말하지 않을거라고 생각하지만, 나도 피부관리에도 가지 못하고 할인상품은 기쁘게 사는 가난뱅이니까 들으면서 좋은 기분이 들지 않았다.

점차 친구로서의 교제를 줄여 가다가, 마침내
가난뱅이하고 있으면 가난한 마음이 옮으니까 아가씨 학교에 아이를 전학시키기로 했다!
이것으로 나의 아이 친구 어머니들 교제도 멋진 사람으로만 둘러쌓이게 될거야!」
이라고 기쁘게 보고해왔고, 정말로 전학갔다.

사람에게는 맞는 것과 맞지 않는게 있고, 나도 그녀와는 사이좋게 지냈지만 맞지는 않았으니까 좋아하는 곳에 가면 될거다.
그러면 서로 평화롭게 된다.

…라고 생각하고 있엇는데 이번에는, 아가씨 학교의 아이 친구 어머니들이 얼마나 부자인지 자랑하고 있는지, 마음이 맞는 사람이 없어 외롭다…고 실컷 깍아내리는 푸념을 듣는 상황에 처했다.
이쪽이 이젠 반응도 해주지 않는걸 알아주지 않을까.
실컷 가난뱅이 가난뱅이하고 바보취급 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스레타이틀 감인데, 반대버전 까지 들려주다니 어떤 신경으로 할 수 있는걸까.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32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496395/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