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6일 토요일

【2ch 훈담】내가 도시락용으로 만든 요리를 아버지가 막 집어먹는다. 화가 나서 소리 질렀더니 하지 않게 됐는데, 어느날 간장과 소스를 잘못해서 조림을 대량으로 실패. 좌절했는데….


69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5/01(月)17:54:23 ID:ARr
어느 판에 쓰면 좋은가 몰랐기 때문에 투하 실례합니다.
길기 때문에 서투른 분은 날려주세요 m(_ _) m

내가 아직 사회인이 막 되었던 몇년전.
회사는 집에서 가깝기는 했지만 독신생활을 하고 싶었던 나는 친가로부터 근거리 독신생활 하고 있었습니다.

당시는 돈도 없었기 때문에 회사에는 매일 도시락을 가져 가고 있고,
매일 만드는 것도 귀찮기 때문에 주말에 모아서 만들고→냉동.
모아서 만들기에는 아파트 부엌은 너무 좁았으므로 친가에서 요리하고 있었습니다.
(가스비 같은 거의 답례로서는 목욕탕 청소나 무거운 쇼핑에 차를 운전하는 등)




만든 뒤 바로는 분배・냉동할 수 없기 때문에 큰 접시로 탁자에 놓아두면,
토일요일은 직장에서 아버지가 돌아오고 나서 매일 집어먹음.
한 눈을 판 틈에 3분의 1 정도 먹는다. 적은 급료로 변통하고 있었으므로 화내는 나.
이것은 도시락용, 이라고 말해도 몇번이나 먹었으니까, 드디어는
「눈에 보인 것 전부 먹다니 룸바(ル○バ,로봇청소기)야!」라고 고함 지르고,
그 이후 집어먹는 일은 없어졌습니다.

어느 날 똑같이 조림을 대량제작했는데 실패….
놀랍게도 간장과 소스를 잘못한다는 전형적 미스를 해서 당연히 엄청 맛없음.
어머니는 「바보네~」하고 폭소했지만, 재료비는 아깝고
독은 아니니까…하고 참고 먹으려고 방치.

조금 낮잠 자고 일어나 보니까 그 조림이 텅텅. 그리고 놓여져 있는 메모에
「너무 배가 고파서 먹었습니다. 미안. 룸바(ル○バ)가」라고.

그리고 어머니가 「이거 아버지가 미안하다고」라면서,
내가 정말 좋아하는 근처 정육점의 고로케를 대량으로 받았습니다.
「내가 만드는 밥이 너무 건강적이라서 그렇대.
네가 만든 요리는 맛이 진해서 맛있기 때문에 그만 먹어버린다고 말했어요.
그리고, 오늘은 실패해서 ○○(나)가 침울해져 있다고 말하니까 이렇게 했어.
정말로 딸에게는 무르네」라고도.
(덧붙여서 어머니는 요리 잘합니다만, 야채 많은 편에 튀김은 싫다. 건강적)

내 앞에서는 칭찬하거나는 하지 않고 「배가 고파서」 밖에 말하지 않았던 아버지.
옛날부터 「달걀 후라이에는 간장이지!」라면서 소스를 별로 좋아하지 않던 아버지.
어떤 생각으로 실패작 소스맛 조림을 먹어 주었을까 하고 생각해서
미안해요 고마워요 하고 통곡

그 이후 도시락을 만드는 날 저녁밥도 내가 만들기로 했습니다.
요전날 아버지가 환갑을 맞이하고, 한 해에 몇차례 밖에 없는 좋아하는 튀김 파티를 했으므로 기념으로 씀.

69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5/01(月)18:07:37 ID:Vnr
>>694
처음 집어먹는데 울컥 했지만 놀랍게도 좋은 아버지였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2355053/
何を書いても構いませんので@生活板 43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