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5월 6일 토요일

【2ch 막장】내가 유산한 이래 남편의 말버릇이 「어머니에게 미안하다」가 되었다. 양가대화에서 남편은 알 수 없는 말을 했다.[후일담]

관련된 이야기
【2ch 막장】내가 유산했을 때 남편이 눈물을 흘리며 처음 한 말이 「어머니에게 미안하다」그 이래 남편의 말버릇이 「어머니에게 미안하다」가 되었다.

41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04(木)10:24:55 ID:spA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67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1376762/686입니다.

이혼 전제로 별거하게 된 데까지 썻다고 생각합니다.
양가 부모님을 개입해서 대화를 했습니다.
저번 대화의 녹음은 미리 들려드렸습니다.

나의 부모님은
「네가 하고 싶게 하면 된다, 결혼해도 우리 집의 딸인건 바뀌지 않는다」
고 말하고, 관망하는 스탠스.
남편의 부모님은 청천 벽력이라는 모양으로
「엇갈림이 있는 것 같으니까 대화를 나눕시다」
이라는 스탠스였습니다.

남편의 주장은 완전히 예상외였습니다.
그렇다고 할까 의미가 잘 이해가 안됐습니다.
일단 이해됩니다만 파악하고 싶지 않다고 할까….







「나는 아이를 좋아하지 않았고, 아이가 태어나서 책임이 생기는 것이 무서웠다.
그러나 말을 꺼낼 수가 없었다.
그런 상황에서 네가 유산해서, 내심으로는 기뻤다.
기뻐했던 것에 죄의식이 있어서, 너 탓으로 하면 좋다고 생각했다(←왜?
아이를 갖고 싶지 않았던 것을 숨기고 싶었다.
냉혈한이라고 생각되고 싶지 않았다.
기뻐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상처입었다고 생각하게 하고 싶었다」

유산한 나를 질책해도 냉혈한이라고 생각되는 것은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어머니가 아이를 기대하고 있었으니까, 어머니와 함께 화내고 있는 걸로 하고 싶었다.
어머니에 대해서 죄송한 마음은 사실.
손자를 보여 주고 싶은 마음과, 아이는 필요 없다는 마음 사이에서 딜레마를 겪었다.
나에게 딜레마를 겪게 만드는 네가 미웠다」

시어머니가
「무슨 말하는거니? 너 무슨 말을 하는 거야?」
하고 혼란스러워 하고 있었다.
아버지도
「자네는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스스로 이해하고 있는가?」
하고 몇번이나 물어보았다.
시아버지만이 떨떠름한 얼굴로
「애는 초등학생 때도, 학교행사에 가는 것을 싫어해서 이런 상태가 되었던 적이 있다.
자신의 본심을 숨기기 위해서 이상한 말을 하기 시작하고, 타인 탓으로 하고 몇일이나 고집부리고 있었다.
임신을 계기로 유아회귀(幼児返り)한게 아닌지」
라고 말했다.
그 뒤, 왠지 남편이 시아버지에게
「왜 그런 일을 지금 말해」 「어느 쪽 편이야」
하고 화내기 시작하고 수습 할 수 없게 되어서, 대화는 종료.
나의 부모님이, 「(나)에게 위해를 가할지도」하고 위기감을 느껴서, 데리고 나가 주는 형태로 끝났습니다.

이혼을 향해서 움직입니다.
변호사 연줄같은 건 없기 때문에, 회사에 상담, 인터넷에서 찾는 등으로 노력할 예정입니다.
만약 다음에 쓸 때는 이혼 성립 뒤라고 생각합니다만, 한동안 나중이 될까요.
또한 재구축 가능성은 제로입니다.

41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5/04(木)10:29:27 ID:spA
“위기감을 느껴”는, “두통이 아프다”같은 것을 써버렸습니다. 미안합니다.
머리가 쭉, 화끈- 하고 있는지 차가워져 있는지 모르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その後いかがですか?4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78422746/

정신나갔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