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19일 월요일

【2ch 막장】두번 연속으로 임신중에 바람을 피운 남편에게 이혼하자고 했더니, 커터를 휘둘러서 베어버렸다. 시어머니는 「네가 확실히 하지 않으니까 바람을 피우는 거다」그리고 이혼하고 밑바닥 인생을 살게 된 전남편이 「너가 밉다」라고 써진 편지를 보냈다.




21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18(日)16:52:17 ID:YK9
자신의 인생을 회상하면서 써보았다.
지금은 행복합니다만.

작은 딸이 태어나자마자 이혼했다.
첫째를 임신중에 남편이 스낵바의 여자하고 바람피우고, 출산 뒤 재구축을 목표로 했지만, 둘째 임신중에 다시 또 바람기.
그래서
(이제 무리다)
라고 생각하고 이혼을 이야기 했을 때, 공작용 커터(굵은거)를 휘둘러서 베어버렸다.
다행히 큰 상처는 아니었지만, 진단서도 떼놓았다.
「위자료는 필요 없지만 양육비는 일괄지불, 친권방폐, 향후 아이들과의 면회도 요구하지 않는다, 이 3가지를 받아 들인다면 경찰에 신고하지 않겠지만, 받아 들이지 않으면 진단서를 가지고 경찰에 간다」
이렇게 말하니까, 남편이 받아 들였다.
양육비는 모친으로부터 빌린 것 같다.
돈의 출처는 나에게는 아무래도 좋은데.







시어머니로부터는
「네가 확실히 하지 않으니까 바람을 피우는 거다」
라는 말을 들었다.
임신중에
「밤의 상대를 갖고 싶었으니까 (바람피었다)」
라고 말하는 남자에게 그럼 어떻게 하면 좋았던 것일까.
시어머니에게는
「그럼 당신이 상대 해주세요」
라고 말해줬다.

바람기 상대에게는 확실히 위자료는 청구시켜놓았다.
「지불하지 않으면 부모와 근무처에 보고합니다」
라고 말하니까 곧바로 지불해줬다.
그리고 여자는 전남편을 떠났다.

지금 생각하기 시작해도, 그 때의 나의 마음에는 증오 밖에 없었다.
그런데도 그 뒤의 인생은 그 나름대로 순조로웠다.
원래 보육사 자격을 가지고 있는 여동생이 육아를 도와줬고, 이것저것 도움을 주는 친구도 있었던 것은 행복했다.
처음은 1K 아파트 생활부터 스타트했지만, 정사원이 되고 아이들에게 방 하나씩 줄 수 있을 정도가 됐다.
큰아이는 순조롭게 가면 내년부터 대학생.
마이 홈까지는 어렵지만, 아이들의 결혼식에 다소 원조 해줄 수 있을 정도는 저축도 했다.


그런 상황에, 어디서 주소를 조사했는지 전 남편으로부터 편지가 왔다.
빽빽하게 여러가지 원한이 쓰여져 있었다.
나와 이혼한 뒤 밑바닥 인생이 줄줄이 써있었다.
그리고
「너가 밉다」
라는 문장이 몇번이나 반복되고 있어서, 신변의 위협이 느껴질 내용이었다.

하지만, 편지가 도착하고 몇개월 뒤에는 다른 통지가 도착했다.
전 남편이 목을 매달았다고 한다.
연락한 전 남편의 누나(전 시누이).
내가 이혼했을 때, 아군까지는 아니라도, 어느 쪽에 죄가 있는가는 제대로 이야기 해주는 사람이었다.
전 남편의 방을 정리하다가 나의 이름과 주소가 쓰여진 메모를 찾아내고 고민한 끝에 연락하러 와준 것 같다.
이제 와서라고 생각했지만, 아이들에게는 저래도 일단 부친이므로, 「죽은 만이라도 알리지 않으면」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

연락을 준 것은 고마웠다.
편지가 도착한 이후, 언젠가 전 남편이 나타나지 않을까 하고 사실은 무서웠으니까.
덧붙여서 전 시어머니도 몇년전에 죽었다.
그 날 아이들에게도 이야기를 했다.
「언젠가 기분이 내키면 성묘하러 갈지도」
정도의 온도였다.
내 앞이니까 염려했을지도 모르는데.


지금은 아이 두 사람모두 결혼하고, 큰 아이가 최근 동거를 권유해 주게 되었다.
고맙지만 취미 동료도 많이 생기고 그 나름대로 즐기고 있으니까 거절하고 있다.

今までにあった修羅場を語れ【その23】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4568938/

정말 크게 피해를 입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