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11일 일요일

【2ch 막장】파견 사원으로 라인 작업을 하게 됐는데, 옆자리에 젊은 여자아이가 있었다. 처음에는 (상냥하고 웃는 얼굴로 여러 가지 이야기 해주는 좋은 아이다)라고 생각했는데, 태도가 심하다. 잘못된 것은 전혀 말하지 않지만 말투가 거칠다.




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7/06/07(水)13:53:16 ID:???
나의 옆자리에서 일하고 있었던 젊은 여자 아이.
서로가 파견 사원으로 같은 날에 입사.
직장은 라인 작업으로 여자 아이의 배속이 나의 옆이 되었다.
처음에는
(상냥하고 웃는 얼굴로 여러 가지 이야기 해주는 좋은 아이다)
라고 생각하니까, 어느 날을 경계로 표변.







아무튼 태도가 심하다.
잘못된 것은 전혀 말하지 않지만 말투가 거칠다.
「좀 더 제대로 해주세요」
「그런걸 가르쳐 주었는데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까?」
「해주신 그 분에게는 감사인사를 해주세요」
등.
결코 잘못된 말을 하지는 않지만, 담담하게 위에서 내려보는 시선으로 명령해 온다.

덧붙여서 여자 아이는 연하.
연하 아이에게 화낼 것도 없고, 말대답 해주고 싶지만 「그 정도로 작은 남자다」라고 생각되는 것도 싫고.
아무것도 말할 수 없기 때문에 그것을 구실로 그 여자 아이는 자꾸자꾸 기세에 올라서 명령해오고, 마침내 라인 리더에게
「이 아이 옆은 싫으니까 라인을 바꿔줘」
라고 상담했다.
그러나, 대답은 「어렵다」는 것.
앞으로도 놈의 얼굴과 목소리를 듣지 않으면 안되는 걸까 라고 생각하면 우울해져 버려서 이번 달부터 출근하지 못했다.
어떻게 하면 좋은걸까.

職場でむかついた事を書くスレ part3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6406059/

표변한 날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쓰지 않았지만 대충 짐작은 가는데(…).

[설문]어떻게 생각하세요
http://ntx.wiki/bbs/board.php?bo_table=poll&wr_id=1320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