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6월 23일 금요일

【2ch 막장】먹다 놔두던 파르페를 낯선 아저씨에게 빼앗겼다. 커피숍에서 양복입은 중년 아저씨가 접근, 내가 먹던 파르페를 덮썩. 그리고 아저씨는 후후후 하고 웃었다.


86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6/21(水)09:37:31 ID:AcF
먹다 놔두던 파르페를 낯선 아저씨에게 빼앗겼다

커피숍에서 잡지를 보고 있으니까, 양복입은 중년이 접근해 와서
내가 무슨 용무입니까 하고 말을 걸 틈도 없이,
용기에 꽂아두었던 스푼으로 덮썩

눈을 부릅뜨는 나에게, 아저씨는 후후후 하고 웃었다





비밀을 밝히면 시시한 이야기이지만,
딸로 잘못 알았다
곧바로 눈치챈 아저씨는 얼굴이 창백해지고, 사과할 수 있는 만큼 사과하더니,
이것으로 새로운걸 먹으라고 천엔을 떠맡겨놓고 도망치듯 떠나 버렸어요

진상은 시시하지만, 갑자기 아저씨에게 먹는걸 빼앗기는 것은 가볍게 호러였다

86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6/21(水)10:26:29 ID:VRp
>>862는 몇 살?
평소 862만한 상당히 다 큰 나이의 딸이 먹다 남긴 음식을 옆에서 채가고 있었다는 건가
기분 나쁜데

86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6/21(水)11:13:27 ID:AcF
>>865
862이지만, 우연히 만난 것은 지금이 아니고 몇년전으로, 당시는 대학생이었다
아무리 가족 사이라고는 해도 보통 딸도 싫어할 것 같지

87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6/21(水)11:19:39 ID:p2s
>>869
딸이 진심으로 싫어하는 것을 수줍어 하고 있다든가 착각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2506922/
今まで生きてきて凄く衝撃的だった体験 その18

이런 아버지 싫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